[월요논단] 운도 없고 재수도 없지만, 살길을 찾자

[월요논단] 운도 없고 재수도 없지만, 살길을 찾자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과학과 교수

  • 승인 2020-10-05 00:11
  • 신문게재 2020-10-05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정문현교수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과학과 교수
당신은 운도 좋고 재수도 좋은가?

'운(運, 운수 운)'이란, 그 결과가 미리 정해져 있어서 사람의 힘으로는 바꿀 수 없는 것을 뜻하며, 별로 애를 쓰지 않았는데도 좋은 일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우리는 참 운이 안 좋은 사람들이다. 일찍이 카드대란(2002년 소비 활성화 정책으로 신용카드 남발로 카드돌려막기, 신용불량 속출)과 세계 금융위기, IMF의 구제금융[210억 달러=30조원(당시환율추산)]에 이어 조상님들이 역병이라고만 알았던 사스(2003년), 신종플루(2009년), 메르스(2015년), 코로나19(2020년)가 4~5년 단위로 몰려왔고, 취업이 어려워 역대 최고의 실업 시대에 살고 있고, 급여로 살 수 없는 아파트값 고공행진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폭망의 시대에 살고 있다. 여기에 홍수, 태풍, 폭염, 폭설은 끼지도 않았다.

정말 운이 없는 걸까? 행운(幸: 행복 행, 運: 운수 운)이란 행복한 운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길을 걷다가 우연히 돈을 주우면 '오늘 운이 좋다.' 라고 표현한다. 복권을 샀는데 고액에 당첨된다면 이것 또한 '운이 좋다'고 표현한다.

반대로 노력한 만큼 결과가 좋지 않을 때는 '운이 나쁘다.' 불운(不: 아니 불, 運: 운수 운)이라고 표현한다. 겨울에 길을 가다 언 땅에 미끄러져 넘어지는 것, 걸어가다 새똥을 맞는 것, 가위바위보에 계속 지는 것, 아파트 분양권에 당첨되지 않는 것 등을 우리는 모두 운이 없다고 한다.

이와는 다르게 '재수(財數)'라는 말이 있다. '오늘은 재수가 없다'라는 말처럼 하루하루 무언가 잘 안 되는 짧은 운수를 말한다. '재수 없는 놈은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라는 말이 있다. 코로나19로 모든 분야가 폭격을 맞고 있는 가운데 체육계의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전에 휘트니스센터를 오픈하고 이를 위해 신규투자로 장비와 인테리어를 구매한 경우가 해당될 것인데, 손해는 말할 것도 없고, 그간 모은 퇴직금과 은행대출은 고사하고 원금도 모두 날릴 판이라 괴로움에 하늘이 노랗다.

대학 친구가 서울에서 타일가게를 했었는데 장사가 하도 안 되어 집을 정리하고 대전으로 3개월 전에 왔다면서 대전 집은 가장 비쌀 때 사고, 서울 집은 팔고 나니까 1억이 올랐다고 하며, 그렇지 않아도 망했는데 운도 없다고 했다.

또 다른 친구는 유성에 아파트를 사려고 했었는데 지인의 조언으로 세종시에 아파트를 사서 4억이 올랐다며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운칠기삼(運七氣三), 세상일은 운이 칠 할이고 재주나 노력이 삼 할이라는 뜻을 일컫는 말이다. 스포츠의 경우 오늘 골프가 잘 됐거나 야구, 축구, 배구, 농구처럼 구기 종목의 경우 플레이가 잘 됐을 때 겸손한 표현으로 운이 좋았다고 한다. 코로나 사태로 수많은 자영업자들이 몰락의 길을 걷고 있음에도 '쿠팡'과 '배달의 형제'는 물론이고, 각종 배달음식 업체들이 성황을 이루고 있다. 누구나 부러워하는 좋은 직장에 다니던 엘리트들이 대량실직에 대리운전, 택배, 배달 알바를 하고 있다고 한다.

정말 운이 없는 걸까? 아니면 운은 이미 정해진 것일까? 아니면 운은 나의 무지(無知)에서 오는 것일까? 세상을 몇 번 살아봤으면 똑같은 실수를 안 할 텐데, 한번밖에 안 살아봐서 항상 새로운 선택을 하게 되고 늘 어려움에 직면하게 된다. 인생은 전쟁과도 같아 언제나 수많은 위험 요소들이 나를 향해 달려오고 있다. 우리나라 사망원인 부동의 1위가 암이라고 생각하겠지만, 10대에서 39세까지는 자살이 1위이고, 40~59세는 암에 이어 자살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대한 피해보지만 피할 수 없을 때는 맞이해야 하는데 결국 미래의 적을 모르는 나의 무지로 인해 피해는 더 커질 수밖에 없게 된다. 그런데 모두가 무지해서 피해를 보는 것이라면 학교에서 살면서 써 먹지도 못하는 국, 영, 수, 입시 과목을 좀 줄이고 세상사는 교육을 좀 우선적으로 교육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직장에 취업을 잘하는 것도 좋겠지만, 집 사고 땅 사서 재산 불리는 방법, 보이스피싱 피하는 방법, 사기꾼 피하는 방법,

장사 잘 하는 방법 등등. 이것이 진정 대한민국에서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 필요한 교육이 아닐까?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과학과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2.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3.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실버라이프]2020년도 경로당 임원 간담회 및 회계 교육
  1.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4.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5. 구리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말도 많고 탈도 많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