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손규성 CNCITY 에너지 대외협력이사, 도시를 만드는 사람 사람을 키우는 도시

[인터뷰]손규성 CNCITY 에너지 대외협력이사, 도시를 만드는 사람 사람을 키우는 도시

손규성의 애전(愛田) 칼럼집
손규성 CNCITY 에너지 대외협력이사, 대전 사랑 마음으로 맑고 호젓하지만 깨어있는 소리 내다

  • 승인 2020-10-23 17:13
  • 수정 2020-10-23 18:0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손규성0
“이 책은 대전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맑고 호젓하지만 깨어있는 소리를 내고 싶어 대전이라는 도시에 관해 쓴 정책 칼럼집입니다. ”

한겨레신문에서 23년간 기자 생활을 한 칼럼니스트인 손규성 CNCITY 에너지 대외협력이사(63. 전 대전시 일자리특별보좌관. 한겨레신문 창간 멤버)가 대전에 관한 특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손규성의 애전(愛田) 칼럼집 <도시를 만드는 사람 사람을 키우는 도시> 정책칼럼집을 낸 뒤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손규성 이사는 “도시 대전을 시민의 공유재이자, 살아 숨쉬는 유기체라는 관점에서 조망했다”며 “'대전은 어떤 도시가 돼야 하나'에 대한 목적 지향적 단초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20201023_161259


손 이사는 "시민은 자신이 살고 있는 도시가 작동하는데 문제가 있다면 이를 해결하도록 궐기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대전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름의 대안을 제시해봤다”고 말했다.

손 이사는 또 “도시는 시민들의 집단적 노동에 의해 생산된 방대한 공유재이기 때문에 시민에게는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 즉, 도시권이 있다”며 “이런 관점에서 최근 대전이 당면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부족이나 인구감소 등의 문제는 도시권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전이 급격한 인구유출을 겪고 있다는 것은 도시라는 공통의 재화를 시민이 공공재로 전유하지 못하고, 시민의 삶을 증진시키기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일자리 창출, 쾌적한 환경조성, 평화로운 노사관계 정립, 빈부격차 해소, 격조 있는 문화예술의 향유 등 시민의 도시에 대한 권리를 재설정하고 정책적, 제도적으로 이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며 “이런 것들이 시민의 도시권리를 회복 강화시키는 일이고, 그런 일들을 하는 것이 도시권을 위임받은 공직자들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공직자들은 그 직책과 권한을 기득권화 하면서 사회적 감수성을 스스로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한 손 이사는 “ '대전은 어떤 도시가 돼야 할까'라는 목적적 물음에 대해 방향성이 뚜렷한 솔루션을 제대로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책 속의 개별적인 칼럼들은 발표될 때마다 큰 반향을 일으키며 화제를 불러온 것이 많다. 도시권과 유기체론을 기본 관점으로 30여년에 걸친 언론생활과 관직 경험 등이 칼럼에 녹아든 데다 국내외를 넘나드는 풍부한 사례와 넘치는 지식정보로 독자에게 읽는 재미와 지적 습득 기회를 부여해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칼럼은 비평과 비판을 하면서도 반드시 대안을 제시하고 있어 글 내용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도시를 만드는 사람, 사람을 키우는 도시』는 주제에 따라 모두 4 파트로 구성됐다. '일자리는 아기 울음소리를 부른다'는 제하의 제1장은 대전 고유의 일자리 모델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면서 대안을 제시했다. 제2장은 '사람은 도시를 만들고 도시는 사람을 키운다'라는 주제로 대전이라는 도시의 정체성에 대한 고찰을 하면서 혁신도시 입주로 전개될 도시의 미래상을 탐색했다. '살아남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라는 주제의 제3장은 도시 대전에서 오랫동안 생명을 유지해온 사물과 현상의 생존 원천과 특장을 찾아 자원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그 한 가운데에 공직자의 노력이 절대 필요함을 담았다. 제4장 '청년친화적인 도시는 지속가능성이 높다'는 일자리 만들기와 부동산 가격 안정화 없이는 젊고 푸르며 역동성을 가진 대전을 유지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청년정책의 중요성은 지속가능한 대전을 이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1957년 홍성 출생으로 홍성고와 충남대 사회학과, 대전대 사회복지학과 대학원, 충남대 사회학과 대학원을 다녔고, 한겨레신문 부국장을 지낸 손 이사의 이번 <도시를 만드는 사람 사람을 키우는 도시> 출간은 충청 의병사를 다룬 <하늘의 북을 친 사람들>과 정책 칼럼집인 <누가 천년 홍주를 말하는가>에 이어 세 번째이다. 엮은 책으로는 <해도에 심은 뜻은>이 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