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극복 수기-대전생활과학고 유윤선 학생

[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극복 수기-대전생활과학고 유윤선 학생

  • 승인 2020-11-04 16:14
  • 신문게재 2020-11-05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유윤선
유윤선 학생
●코로나19 극복 수기 - 대전생활과학고등학교 1학년 유윤선 학생



'코로나 19'라는 병은 2019년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이후 전 세계로 퍼진 무시무시한 전염병이다.

처음 발견된 당시 우한에서 발생해 '우한 폐렴' 이라 불렸으나 지금은 '코로나 19'라고 부르고 있다.

이 코로나 19로 인해 사람들은 많은 것이 바뀌고 잃었다. 주변 환경, 사람들, 일상생활이 바뀌었으며 자유를 잃고 평화를 잃고 가족을 잃은 사람도 있다. 뉴스를 보면 오른쪽 상단에 코로나 19에 걸린 사람, 그로 인해 사망한 사람들의 수가 나와 있는데 그것을 볼 때면 마음이 무거워지고 슬프고 무섭기도 하다.

하지만 주변을 보면 심각성을 느끼지 않고 어쩔 수 없다는 듯이 행동하는 사람이 더러 보인다. 마스크를 코밑으로 내린 사람, 턱까지 내린 사람, 끼지도 않고 다니는 사람. 그런 사람들은 보면 어린아이도 불평하지 않고 쓰는데 왜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을까 불편해서? 불편한 것은 모두가 느끼지만, 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 자신을 지키고자 하기 위함인데, '나 하나쯤이야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손도 자주 씻고 마스크를 잘 끼고 이리저리 외출하지만 않는다면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을 줄어들 것인데 답답하다. 이 답답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 평화롭던 일상을 다시 찾으려면 코로나 19 확진자가 줄거나 없어져야 한다.

코로나 19를 극복하려면 <1. 사회적 거리 두기, 2.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기, 3. 나라, 국가에서 지켜야 한다는 수칙들 꼭 지키기>를 잘 지켜야 한다.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평범한 사람으로서 '효과가 있긴 할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조금 답답하더라도 그 수칙들을 잘 지키고 대응 방법을 잘 따라준다면 확진자, 사망자들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희망을 가지고 행동하면 좋을 것 같다. 이 시국에 몸도 마음도 힘들지만 모두 함께 서로 도우며 안전을 생각하며 살다 보면 어느 날, 예전처럼 평화가 찾아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학교나 공공기관 관리자분들, 선생님들께 항상 감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이유는 평소 그냥 말 만해도 숨이 차고 힘든데 안전을 위해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말을 하시고, 자신뿐만 아니라 학생 그리고 일반 사람들의 위생과 안전까지 생각하여 항상 매일같이 설명하고 챙겨주시는 것을 보면 감사하고 죄송하다. 그리고 매일매일 '조심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2.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3. [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코로나19 시대 속 문학의 깊이는 두터웠다… 대전문인협회 '대전문학 겨울축제' 성료
  2. [취재 수첩] 코로나시기 혈장공여와 참여자세
  3. [새책] 영어 줄임말만 알면 자신감 쑥~ 영어 줄임말의 힘
  4. [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