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G20 정상회의서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한 미래 논의

문대통령, G20 정상회의서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한 미래 논의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의제발언
코로나 19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과 보급에 긴밀한 협력 강조

  • 승인 2020-11-23 15:25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11230007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 19대 유행 이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G20 이틀째 회의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제2세션에서 의제발언을 하고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각국 정상들은 코로나 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확인된 취약성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구를 보호하며 모든 사람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공하는 여건을 조성하는 방안을 토의했다.

회의에서는 빈곤과 불평등 해소, 환경보호와 기후변화, 청정에너지, 반부패, 여성·청소년 권리 강화, 식량안보·수자원 관리 등 다양한 방안이 제시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는 점을 역설하는 동시에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보급하는 데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G20 정상들은 제2세션을 마치고 정상선언문을 채택했고,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를 끝으로 사흘간의 다자 정상회의 일정을 마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화상 정상회의에 이어 G20 화상 정상회의에 잇달아 참석해 K-방역의 성과를 공유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세계의 연대·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1.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