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2021 아시아콘크리트엑스포' 공동주관 업무협약 체결

킨텍스, '2021 아시아콘크리트엑스포' 공동주관 업무협약 체결

  • 승인 2020-11-26 12:32
  • 수정 2020-11-26 17:16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협약식 사진
킨텍스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대표이사 이화영)는 26일 한국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연합회(연합회장 김동우)와 콘크리트 및 관련산업 전문박람회인 '2021 아시아콘크리트엑스포'의 공동주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친환경·첨단 콘크리트 기술보급을 통한 콘크리트산업 육성 및 관련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상기 박람회는 2021년 11월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박람회와 함께 유관정책 및 기술 컨퍼런스, 국내바이어 구매상담회, 해외바이어 화상수출상담회 등이 부대행사로 동시 개최되어 콘크리트산업의 최신 정보 및 기술교류의 장이 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 전시산업을 대표하는 킨텍스와 한국 콘크리트산업을 대표하는 한국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연합회가 함께 국제적인 콘크리트 박람회를 기획함으로써 건설산업의 핵심근간인 콘크리트에 대한 국민적 인식제고는 물론 국내 콘크리트제품의 우수성을 해외에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연관산업 전시회와 동시개최를 통해 건설·인프라산업 대표행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는 "콘크리트 및 연관산업은 전통산업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으나 세계적으로 연간 8%씩 성장하는 고성장 산업이자, 첨단 화학·기계·환경기술이 융합된 미래형 산업이다. 킨텍스는 중장비를 포함한 대형 전시물 전시가 가능한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건설인프라산업 전시회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연합회 김동우 회장은 "유럽 건설현장에서 사용되는 콘크리트 관련제품의 30%이상이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어 콘크리트제품을 공장에서 생산하는 일이 보편화 되어 있으나, 우리나라는 아직 5%정도 수준으로서 공장제품으로 향후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최근 정부 및 건설사의 모듈러주택에 대한 관심제고로 건설산업 혁신의 주체로 주목받고 있는 등 본 박람회를 통해 콘크리트산업계의 한 단계 도약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본 박람회는 2021년 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킨텍스 1전시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오는 12월부터 참가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3.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4.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5.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