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보청기 포낙보청기 “선진화된 유럽 난청관리 시스템 도입”

광주보청기 포낙보청기 “선진화된 유럽 난청관리 시스템 도입”

  • 승인 2017-11-10 15:38
  • 보도자료보도자료

JD

 

난청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65세 이상 인구의 약 38%가 노인성 난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으며 이어폰, 게임기기 등의 사용이 보편화 되면서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난청을 호소하는 인구가 늘고 있는 추세다.

 

난청은 노화현상의 일종으로 신경기능의 저하현상이다. 때문에 난청이 발생하기 전 청력으로 완벽하게 되돌리기는 어렵지만, 조기에 보청기 등의 재활수단을 착용하면 청력 저하를 막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포낙보청기 광주센터의 구인엽 원장은 “난청을 단순하게 생각하고 방치하면 인지능력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정기적으로 청력을 체크하면서 상태에 맞는 조치를 취하고, 보청기 착용과 청각 재활 등을 통해 증상의 진행을 예방하고 완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구 원장에 따르면, 보청기는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청력에 따라 보청기의 증폭도 필요하지만 각 회사의 보청기에 따라 그 효과도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때문에 다양한 브랜드의 보청기를 취급하는지, 정확하고 정밀한 보청기 적합검사가 가능한지, A/S는 확실한지 등의 여부를 꼼꼼히 살펴 이것들이 가능한 센터를 찾아 상담을 받아야 한다.

 

포낙보청기 광주동구센터는 유럽의 선진화된 난청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노인성 난청, 유소아 난청, 소음성 난청, 청각재활, 보청기 착용 및 관리 등에 대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기관이다.

 

청각 전문 언어치료실, 이비인후과, 청각관련 대학들과 협력해 난청인에게 가장 적합한 보청기 재활이 가능한 시설을 갖췄을 뿐 아니라 국제기준을 만족하는 보청기 관련 장비들을 사용해 보청기 착용 전 후 청력평가와 보청기 조절, 보청기 AS 등을 과학적으로 측정 및 평가해 보청기를 적합하고 있다.

 

아울러 포낙 한국지사에서 평가하는 기준에 의해 선정하는 2016년 포낙 어워드에서 우수 센터 중 하나로 선정되며 지점의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우창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5.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