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미량 체액만으로 간단하게 암 진단...IBS '혈소판 칩' 개발

극미량 체액만으로 간단하게 암 진단...IBS '혈소판 칩' 개발

  • 승인 2019-06-20 15:33
  • 수정 2019-06-20 15:33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noname01
나노소포체 검출 및 시각화 실험 개략도
극미량의 체액만으로도 간단하게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첨단연성물질 연구단조윤경 그룹리더(UNIST 생명과학부 교수) 팀이 혈장에서 세포 정보가 담긴 나노소포체를 포획해 암을 진단하는'혈소판 칩'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우리 몸속 수많은 세포들은 나노소포체(Extracellular Vesicles, EVs)를 주고받으며 서로 소통한다. 세포에겐 나노소포체가 자신의 소식을 전하는 일종의 편지인 셈이다. 이 때문에 암세포가 배출한 나노소포체를 분석해 암의 발생 및 전이를 진단하기 위한 연구들이 이뤄졌지만, 수많은 나노소포체 가운데 암세포 유래 나노소포체만을 선택적으로 분리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세포의 긴밀한 조력자인 혈소판에 주목했다. 암세포는 정체를 숨기기 위해 혈소판에 둘러싸인 형태로 혈액을 통해 다른 곳으로 이동한다. 또한 전이될 곳에 달라붙는 과정에도 혈소판이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암세포 나노소포체와 혈소판이 특별한 상호작용을 한다는 점에 착안해, 연구진은 혈소판 막을 이용해 암세포 유래 나노소포체를 쉽게 포획할 수 있는 진단 시스템을 고안했다.

우선 연구진은 미세유체칩 안에 혈소판 세포막을 바닥에 고정한 형태의 '혈소판 칩'을 제작했다. 체내에서 혈소판과 긴밀한 상호작용을 하던 암세포는 혈소판 칩의 표면에도 결합하기 때문에 암세포에서 유래한 나노소포체만을 선택적으로 검출해낼 수 있는 것이 원리다.

이후 연구진은 개발한 혈소판 칩을 이용한 암 진단 실험을 진행했다. 암환자와 건강한 사람의 혈장 1μL(마이크로리터)를 혈소판 칩에 주입한 결과, 정상인에 비해 암환자의 혈장에서 다량의 나노소포체가 검출됨을 확인했다. 한편, 전이암세포 실험에서는 비전이암세포 실험보다도 더 많은 나노소포체가 검출됐다. 혈소판 칩에 검출된 나노소포체의 양을 토대로 암 발생 및 전이여부를 진단할 수 있음을 제안한 것이다.

조윤경 그룹리더는 "체내의 혈소판-암세포 친화력을 모방해, 암세포에서 나온 나노소포체를 검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이는 복잡한 처리 없이 혈장을 그대로 이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극소량 샘플로부터 암세포 유래 나노소포체를 검출했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김태훈·여상희·오정화 3일부터 '도시 모놀로그' 기획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