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구룡근린공원 등 8개 민간 개발 박차

청주시, 구룡근린공원 등 8개 민간 개발 박차

  • 승인 2019-11-20 10:03
  • 수정 2019-11-20 10:03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는 내년 7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자동실효를 방지하기 위해 구룡근린공원을 비롯한 8개소 근린공원의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도시계획시설 해제를 앞둔 5만㎡ 이상 도시공원을 대상으로 민간 사업자가 전체 면적의 30%는 공동주택 등으로 개발하고,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제도다.

20년 이상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은 사유재산권을 침해한다는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라 2015년 도입됐다.

청주시에서는 2027년 8월까지 20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1115만7247㎡)이 도시계획시설에서 해제된다. 내년 7월부터는 38곳(613만3773㎡)이 일몰제를 우선 적용받는다.

거버넌스 합의안에 따라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조성되는 곳은 새적굴, 잠두봉, 원봉, 매봉, 월명, 홍골, 구룡, 영운근린공원이다. 이 중 새적굴, 잠두봉, 원봉은 실시계획인가가 고시됐으나 나머지 5곳은 내년 6월까지 실시계획인가를 받아야 공원 실효를 방지할 수 있다.

매봉공원은 실시계획인가 신청을 준비 중이며, 월명공원과 홍골공원은 협약 체결 및 사업시행자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거버넌스 합의안이 도출된 구룡, 영운공원은 도시공원위원회 등 행정 절차를 앞두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공원 토지 매입 등에 필요한 막대한 재정 부담을 줄이고, 70%이상의 공원을 안정적으로 지켜낼 수 있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쾌적한 도시 환경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