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대기오염도 가장높은 곳 '대덕구'...5년연속 '불명예'

대전서 대기오염도 가장높은 곳 '대덕구'...5년연속 '불명예'

108개 지점 시민대기오염조사 결과
올해 대전 이산화질소 평균 35ppb
자동차 배기가스, 대기오염도 영향
미세먼지 개선위한 통합시스템 필요

  • 승인 2019-12-12 15:33
  • 수정 2019-12-12 15:33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YH2019011401540001300_P2


대전지역에서 대기오염도가 가장 높은 곳은 대덕구로 조사됐다. 5년 연속 이산화질소 농도가 가장 높다는 불명예를 차지한 것.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지점은 오정네거리와 들말네거리로 나타났다.

12일 대전충남녹색연합이 발표한 대전 108개 지점 시민대기오염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대전 평균 이산화질소 농도는 35ppb이다. 5개 자치구 중에선 대덕구가 38ppb로 가장 높은 농도를 보였고, 동구가 37ppb, 중구가 35ppb, 서구 34ppb, 유성구 31ppb를 기록했다.

대덕구의 경우 5년 연속 가장 높은 이산화질소 농도를 기록했다. 관내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지점은 오정네거리(59ppb)와 들말네거리(59ppb)로 조사됐다. 이는 대덕구에 1·2공단, 3·4공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공단 지역을 드나드는 대형 경유 차량과 건설기계의 배기가스를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지점은 오정네거리(59ppb)와 들말네거리(59ppb)였다. 이어 유성네거리(56ppb), 읍내삼거리(53ppb), 대전역네거리(50ppb)순이었다. 작년 조사결과와 마찬가지로 들말네거리, 읍내삼거리 등 공단지역 인근 교차로의 오염도가 높았다.

대기오염 해결책으로 대전시는 지난 9월 '미세먼지 대응전략 2.0'을 발표했다. 2020년까지 미세먼지 PM2.5를 18㎍/㎥ 줄이고자 도입됐다. 총 사업비는 245억으로 전기차 보급 107억,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72억,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공해 사업 10억, 열병합발전소 B-C유 사용 중지 10억 등이다.

하지만 녹색연합은 예산이 전기차 보급에만 치중돼 있고, 대중교통 관련 분야는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녹색연합 관계자는 "대중교통 이용환경 개선 등을 통해 보행·녹색교통 중심의 대전을 만들어야만 미세먼지를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다"며 "시를 비롯해 각 구에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세우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3.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