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느슨해졌다

[사설]'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느슨해졌다

  • 승인 2020-04-06 17:13
  • 수정 2020-04-06 17:13
  • 신문게재 2020-04-07 19면
6일 자정 기준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47명 밑으로 떨어졌다. 여기에는 1만 건 이상이던 진단검사가 주말에 6000건으로 줄어든 영향도 있다. 100명 내외 발생했던 패턴이 무너졌는지는 더 지켜볼 일이다. 어떤 변화가 있고 어떤 가정을 하더라도 단기간 내 종식은 불가능하다. 확진 증감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차분하게 장기 방역전을 준비할 시점이다.

특히 130만명을 넘어서는 지구촌 확진자와 관련된 해외유입 확진자의 잠재적 폭발성에 주목해야 한다. 강력한 예방 조치를 더 지속해야 할 이유다. 그렇게 동참을 호소한 주말에 클럽은 불야성을 이루고 야외는 상춘객으로 붐볐다. 통계청과 SKT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 4월 초 이동량은 1353만 건까지 늘어 2월 초 1375만 건 수준에 거의 근접했다. 코로나19 '잔불' 정리 시간이 아닌데 참 걱정스럽다.

고위험 사업장 지정도 그 외 사업장의 완화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 업종과 분야, 지역에 무관하게 코로나 안전거리를 준수하지 않으면 어디든 고위험 장소가 된다. 사태 초기에 방심했다가 확진자가 폭증한 사실을 늘 기억해야 한다. 온 인류가 팬데믹 상황에서 7만 명이 사망한 가운데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중이다. 46일 만에 50명 아래로 내려간 국내도 여전히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다.

수도권 집중 발생도 큰 변수다. 그런데 서울에서만 지난 주말 현장예배를 시행한 교회가 1914곳이나 됐다. '코로나 쓰나미', '티핑 포인트', '감염 폭발' 등은 그저 경각심이나 주자고 만든 말은 아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19일까지 연장한 배경에는 긴장 해이에 따른 감염 확산 우려가 크게 작용했다. 유럽·미국과 같은 폭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을 피하려면 일단 이 기간을 성공적으로 보내야 한다. 그다음 단계인 '생활방역'은 아직 멀었다는 느낌이다.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코로나로 올 여름 유기동물 늘어난다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