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지' 대전 도시공원 폐쇄 실효성 의문

'코로나 방지' 대전 도시공원 폐쇄 실효성 의문

대전시 4곳, 동구 46곳, 대덕구 87곳의 공원 전면폐쇄
일각에선 실내시설 아닌 '야외'인데 폐쇄 부적절 지적

  • 승인 2020-07-01 16:52
  • 수정 2020-07-01 16:52
  • 신문게재 2020-07-02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20062101001788700070981
대전지역 일부 공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폐쇄 된 가운데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된다.

출입을 금지하도록 안전테이프를 둘러 놓았지만 테이프를 피해 들어가는 경우도 있는가 하면, 야외시설인 공원을 굳이 폐쇄해야 할 필요성이 있느냐는 지적도 있다.

1일 대전시와 자치구에 따르면 지난 달 20일부터 오는 5일까지 대전시와 동구, 대덕구에서 관리하는 공원은 전면 폐쇄될 예정이다. 시는 한밭수목원, 사정·대사공원, 오월드 등 총 4곳, 동구는 어린이·근린공원 위주로 46곳, 대덕구는 모두 87곳을 폐쇄 중이다.

이는 대전지역 코로나19 급속확산에 따른 '고강도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조치며, 추후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따라 연장이 가능하다. 코로나가 대전에서 지속 확산 추이를 보이면서 공익적 부분을 감안해 결정하게 된 셈이다.

하지만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실내시설 대부분이 문을 닫은 가운데 적절치 못했다고 이야기 한다.

김모(35) 씨는 "밀집된 실내 시설을 가기엔 꺼려서 근처 공원이라도 아이와 함께 산책을 자주했다"며 "하지만 지난 달에 대덕구에서 공원이 폐쇄됐다는 재난문자를 보냈을 때, 공원은 야외시설인데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게다가 지난달 22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이 중요하지만 무더운 실외에서 마스크는 신체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며 "2m 이상 거리두기가 가능하다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감염 최소화를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모든 공원을 폐쇄할 수는 없기에 자치구 별로 판단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며 "일부 불만이 있더라도 현재 대전에서의 코로나가 지속 확산 추세에 있기 때문에, 당장은 감염을 최소화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공원 폐쇄는 자치구마다 달라 혼선을 주고 있다.

동·대덕구는 대부분의 공원을 전면폐쇄 했지만, 중·서·유성구는 울타리가 있어 폐쇄가 가능한 곳을 제외하고는 개방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구 관계자는 "뿌리공원이나 보문산의 경우엔 울타리가 있어 입구를 봉쇄하면 돼 폐쇄 하고 있다"며 "하지만 다른 공원은 출입구가 불분명해 폐쇄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현수막을 통해 이용 자제를 권고하는 중이다. 또한 공원은 야외시설이기 때문에 밀집될 가능성이 비교적 낮은 편"이라고 전했다.

서구 관계자도 "실내시설이 많이 폐쇄된 가운데 실외까지 막을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코로나로 인해 약간의 우울증을 겪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야외시설은 개방하고 있다"고 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