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의약품 10년간 2조 8천억 투입… 대덕특구 바이오 육성 기대

제약·바이오의약품 10년간 2조 8천억 투입… 대덕특구 바이오 육성 기대

범부처 대형사업 2개 예타 통과… 내년부터 지원 시작
신약·재생의료 기초원천부터 치료제 개발 전주기 지원

  • 승인 2020-07-05 11:43
  • 수정 2020-07-05 11:4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GettyImages-jv11127159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제약·바이오의약품 분야에 2조 8000억 원을 투입해 기초·원천연구부터 치료제개발까지 전주기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우리나라 차세대 주력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사업 지원 일환으로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바이오기업 육성에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유망기술 분야에 앞으로 10년간 2조 8000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사업 계획이 최근 확정됐다.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를 주축으로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이 지난달 말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기초연구부터 비임상·임상·제조·생산 등 신약개발에 필요한 단계별 과정을 전 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것으로 내년부터 10년간 2조 1758억 원이 투입된다. 기존 범부처 협력 신약개발 사업 규모에서 2배 이상 증가한 액수다. 3개 부처는 단일 사업단 관리체계를 구축해 대학·연구소·유망기업 등에 맞춤형 통합 상담과 원스톱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은 손상된 인체 세포와 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해 정상기능으로 회복시키는 혁신형 의료기술로 세포치료·유전자치료·조직공학치료 등 분야의 기초원천기술부터 치료제·치료기술 임상 단계를 전주기 지원한다. 지난해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에 따라 재생의료 분야 연구개발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내년부터 5955억 원을 투입해 성장을 도모한다.

이번 예타 통과 사업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이라는 국가 정책 목표를 위한 범정부 사업으로 지난해 예타를 통과한 범부처 의료기기사업에 이어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 지원의 완결판으로 평가된다. 이 같은 제도 지원을 통해 대덕특구 내 300개가량 바이오기업 육성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향후 10년간 혁신신약과 재생의료 전주기 연구개발에 대규모로 투자해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의 원천인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연구성과가 글로벌 혁신신약과 첨단 재생의료 신 치료제·치료기술 개발로 이어져 미래 바이오경제 시대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