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맹물의 미학(美學)

[실버라이프]맹물의 미학(美學)

  • 승인 2020-07-08 16:01
  • 수정 2020-07-08 16:0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noname01
바람도 새들도 나무숲도 깊이 잠들어 있는 시간입니다.

사방의 안팎은 어둡고 고요한 정적만 감돌고 나의 숨소리까지 감지되는 내 침실의 순수한 고요는 5경(04시)이 절정입니다.

이 시간엔 부지런했던 어제의 풀잎도, 꽃잎까지도 아침이슬 채비도 하지 않고 고단한 잠을 자고 있으니 삼라만사가 이보다 더한 정적과 고요함이 있으랴.

나는 이 고요와 정적을 깨뜨릴까봐 숨소리까지 낮추고 일어나 한잔의 맹물을 마십니다.

그 한잔의 맹물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구석구석 실핏줄까지 골고루 퍼져 온몸으로 순환하여 내 부자유한 심신을 회복시키는 듯 마음이 가벼워집니다.

내가 나의 몸을 스스로 일으켜 세우고 한잔의 소소한 맹물을 들어올려 이렇게 마신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팔다리를 거동 못했을 때를 되돌아 보면 기적이나 다름없지요. 이렇게 고요와 정적의 절정의 시각에 나의 일상이 시작되곤 한답니다.

얼마전에 같은 시내에 거주하시는 신용협 교수(필명 신협.시인)님과 만나 유성온천 노천탕에 발을 담그고 이야기 나누다가 때가 되어 해장국 한그릇씩 비우고 나무그늘 벤치에 앉아 좌담하면서 반나절을 보냈답니다.

'물은 달지 않아서 좋다/ 물은 맵거나 시지 않아서 좋다/ 물가에 한 백 년 살면/ 나는 맹물이 될 수 있을까//'

원로시인 신용협 교수의 '맹물'이라는 시(詩)인데 4행의 짧은 톤으로 물맛의 경험을 통해 물의 성(性)을 중도(中道)로 이끌어 내어 시인의 중도주의를 단숨에 치고 올라서니 가히 노자의 도(道)를 넘나들어 무릎을 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불교에서는 무상(無常)이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일체만물이 끝없이 변하고 한순간도 정지하지 않고 변한다는 불교의 교리로 모든 현상은 인연으로 모이고 흩어지기 마련인데 인연에 집착하지 않고 있음과 없음, 높고 낮음과 크고 작은 것과,많고 적은것, 모두를 초월하여 무상의 의미로 수용하고 있음에 불교는 유신론(有神論)도 아니고 무신론(無神論)도 아닌 중도론(中道論)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도란 거문고 줄을 조정하는 것과 같아서 줄을 너무 팽팽하게 줄여도 소리가 나지 않고 너무 느슨하게 풀어도 소리가 나지않기 때문에 적당히 조정한 상태라야 제 소리를 낸다고 합니다.

이 상태를 '중도'라고 하는데 이러한 성질을 갖춰진 최상의 것이 '물'이라고 합니다.

노자는 상선약수(上善若水)에서 물과 같이 중도를 깨닫고 살아야 한다면서 물은 온갖 것을 이롭게 하면서 다투지 않고 가장 낮은 곳에서 머물면서 다투지 않아 허물이 없으니 최고의 중도라고 했지요

'우물이 깊을수록/두레박의 끈은 길다/' 이하 생략

'서둘러 두레박을 내리지만/ 끈이 긴 두레박의 물은/ 쉽게 내 입술에 닿지 않는다/'

구재기 시인의 '목마르다'의 시의 일부입니다.

친한 친구이면서 동료시인인 구재기 시인의 대표적인 구도주의적(救道主義的) 시 한편을 읽으면서 맹물에 대한 가치와 소중함과 도(道)를 음미하면서 천천히 한잔의 물을 마십니다.

노수빈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5.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