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덮친 방문의해...대전시 관광정책 새판짜야

코로나 덮친 방문의해...대전시 관광정책 새판짜야

지난 2019년 대전방문의 해 3년 연장… 관광 활성화 기틀 마련 주력해
타시도 관광 정상화 위한 전략 발표, 관광지 VR 또는 온라인 체험 시도
시 "대전방문의 해 전략을 바꿔야 하는 상황이고, 추후 계획 발표할 것"

  • 승인 2020-07-14 17:15
  • 수정 2020-07-14 17:15
  • 신문게재 2020-07-15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AKR20200615129800063_01_i_P4
지난해 으능정이에서 열린 토토즐 페스티벌 모습.
대전시가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비대면 콘텐츠 개발 등 관광정책에 대한 새판 짜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방문의 해 관련 허태정 시장의 재검토 지시 이후 사실상 방문의 해 추진이 올스톱 되면서 대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대전방문의 해를 3년으로 연장하고 관광 활성화 기틀 마련에 주력해 왔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대전방문의 해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폐지되거나 축소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허 시장은 간부업무 PC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유행으로 '대전방문의 해' 정책을 관광객 유치에서 콘텐츠 개발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며 "대전 관광요소를 확충하고 경쟁력을 확대하는 노력을 지속하면서도 콘텐츠 개발에 집중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타 시도는 관광 재도약을 위해 각종 전략을 마련했다.

코로나로 큰 타격을 입었던 대구경북지역도 관광 산업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12일 대구경북원구원은 지역 관광산업의 정상화를 위해 '3GO' 전략을 도입해 올해 대구경북방문의 해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코로나로 닫힌 관광지를 VR이나 온라인으로도 체험이 가능한 곳도 있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각종 행사로 인한 많은 인원이 몰리는 것을 자제하도록 하고, 새로운 관광 추세와 업계 변화로 비대면(언택트)가 떠오르고 있는 만큼 콘텐츠 개발이 새로 필요하다는 지적인 셈이다.

반면 대전시의 경우 관련 계획이 나오지 않아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현재 대덕대 교수는 "현재 코로나 때문에 대전방문의 해가 중단된 상황"이라며 "하지만 이를 기점으로 대전에 있는 자원을 '디지털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현재 코로나 방역도 중요하지만, 관광산업이 경제와 연관돼 있는 만큼 방역과 비대면 관광 정책 발굴 등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현재 내부적으로 대전방문의 해 추진 계획을 논의 중이며, 추진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대전세종연구원을 통해 관광개발계획 등을 세우고 있으나 1년 소요돼 늑장 대책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시 관계자는 "당초 대전방문의 해 모토가 '1000만 여행객'을 유치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코로나로 인해 밀집을 최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전략을 바꿔야 하는 상황"이라며 "시에서 아직 발표를 안 한 것뿐, 내부적으로 포스트코로나에 맞게 준비 중이다. 추후 계획이 어느정도 가시화되면 발표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