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교육부 2020학년 2학기 학사운영 시행 방안 발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하면 2단계·3단계 적용

  • 승인 2020-08-02 10:58
  • 수정 2020-08-02 10:58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00802104434
제공=교육부
2020년 초중고 2학기 등교·원격 수업 기준이 감염병 위기단계에 기준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전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코로나19 감염 추이가 현재와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된다면, 등교·원격 수업기준 1단계로 지역과 학교 여건에 따라 학교 내 3분의 2 이내에서 밀집도를 유지하는 수준이 되겠다.

교육부는 31일 등교·원격 수업 기준을 담은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시행 방안을 발표했다.

감염병 위기단계 기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하면 학교에서도 등교·원격 수업기준 2단계 수준으로 올리는데,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밀집도를 유지해야 한다.

3단계까지 발령된다면 지역별 차등 적용이 될 수 있겠지만, 원칙적으로 원격수업과 휴업을 하게 된다.

등교 방식은 격일 등교보다 연속 등교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월·수·금 등교에 화·목 원격수업하는 방식에서 월·화·수 등교하고 목·금을 원격수업하는 방식으로 달라진다.

또는 격주 등교로 한 주는 등교, 한 주는 원격수업하는 방식으로 적용될 수도 있다.

학생 밀집도 수준이 3분의 1로 늘면서 대면·등교 수업 확대와 관련 학교 자율성도 강화될 전망이다.

유치원의 경우 유아·놀이중심 교육과 초등 저학년은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학교의 자율성은 강화한다.

또 오전·오후반이나 분반 등을 통해 학교가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하계 방학은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들의 맞춤형 교육을 우선으로 한다는 계획이다.

초등 저학년 학생과 기초학력이 부진한 학생을 대상으로 서울시의 '온앤온 방학집중교실'과 부산시의 '다깨침 썸머스쿨' 등의 방식을 시도교육청에 따른 맞춤 적용을 권장하고 나섰다.

이어 지역 교육격차 해소에 대한 대책을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한 뒤 8월 초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