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자체, 집중호우 피해 복구 '구슬땀'

대전 지자체, 집중호우 피해 복구 '구슬땀'

5개 자치구 행정력 총동원해 수해 복구 총력
서구, 공동주택 침수피해 복구 최선
주택과, 도로, 농경지 등 복구 속도 높여

  • 승인 2020-08-02 14:53
  • 수정 2020-08-02 14:53
  • 신문게재 2020-08-03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부사동
대전 중구 부사동에는 인근 야산의 토사와 나뭇가지, 돌 등이 주택가 골목으로 쏟아져 내려와 주민.직원 100여명이 신속히 복구활동을 펼쳤다.박용갑 중구청장이 토사를 치우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은 중구청
사흘간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대전 지자체들이 '구슬땀'을 쏟았다.

대전에는 관측사상 처음으로 시간당 1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내려 하수도 및 도로침수 관련 피해, 토사유출, 담장 등 붕괴로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5개 자치구는 피해 현장에 행정력을 총동원해 복구 작업을 추진했다.

서구는 집중호우로 관내 공동주택에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민·관·군이 협력해 피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역대 4번째로 기록된 이번 집중호우로 발생한 공동주택 대규모 침수로 차량 284대가 침수됐고 28세대 152명 이재민이 발생했다.

서구는 이재민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을 운영하고 적십자 및 재해구호협회 등과 연계해 구호물품 및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피해 공동주택의 상수도·가스·전기는 복구가 완료됐으며, 복구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주말과 휴일 자원봉사단체 및 공무원 등의 복구인력 100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하는 등 조속히 복구가 완료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장종태 서구 청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수해 지역 복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동구는 1일부터 주말 이틀간 집중호우 수해지역에 공무원 200여 명과 제32사단 장병 350여 명을 투입해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였다. 주택과 도로, 농경지 등 침수피해가 발생한 비룡동과 대동천, 대전천 일대 등 수해지역에 대해 수해복구 활동을 진행했다. 동구청 직원들과 장병들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해 침수된 가옥과 도로의 토사를 제거하고 하천변 부유물을 처리하는 등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제32사단은 250여 명의 장병과 덤프 2대, 굴삭기 1대, 살수차 1대 등 장비를 복구현장에 투입해 발 빠른 대민지원을 펼쳤다.

중구는 덤프트럭 15대, 굴삭기 25대, 양수기 53개, 모래주머니 등 장비를 투입해 피해현장을 복구하고, 이재민 수용시설, 재해구호 물품 등을 지원하며 이재민 보호에 나섰다. 부사동에는 인근 야산의 토사와 나뭇가지, 돌 등이 주택가 골목으로 쏟아져 내려와 주민·직원 100여명이 신속히 복구활동을 펼쳤다. 또한 중구 문화동에는 보문산 과례천이 범람하면서 토사 등으로 배수구가 막혀 한밭도서관 앞 보문산로 일부구간이 침수돼 이를 복구했다. 산성뿌리시장과 태평시장에도 침수 피해가 발생해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자원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대덕구는 이번 집중호우로 주택과 차량 침수, 담벼락 붕괴, 토사유출 등 100여건 이상의 피해신고가 접수됐고 신대동 일대 농경지는 침수 피해 복귀에 힘을 쏟고 있으며, 유성구는 토사 유출 피해가 발생한 하기동 일원을 방문해 배수로와 보행자 도로 정비를 점검하고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