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정청 고위험 수형자 심리프로그램 개발

대전교정청 고위험 수형자 심리프로그램 개발

분류센터 별도의 공간에서 6주간 운영

  • 승인 2020-08-05 17:43
  • 수정 2020-08-06 08:2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수형자
대전지방교정청 분류센터 소속 교도관이 심리백신 프로그램의 취지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전교정청 제공)
법무부 대전지방교정청은 수형자의 재범방지를 위해 자체 개발한 법무부 최초로 심리백신 프로그램을 4일부터 선보였다.

이번 시책은 살인과 강도, 성폭력 등의 수형자가 자기 개선을 위한 동기를 만들고 심리적 내성을 갖도록 해 향후 재범 위험으로부터 스스로 방어하는 심리적 치료 노력이다.

법무부는 교정본부 산하 서울, 대전, 광주 이상 3개 지방교정청에 전담 분류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이들 고위험군 수형자들은 분류센터에서 6주간 머물며 동기백신, 개선백신, 희망백신 3단계로 12회기 심리치료를 받는다.

특히, 각 분류센터는 모든 소속 직원이 임상심리사 등 전문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거나 분류심사 업무에 장기간 종사한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재범 위험성이 높은 특정 범죄자들을 대상으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정밀 분류심사와 심리평가를 통해 재범 방지와 사회 안전 방위에 기여해 왔다.

서보균 대전지방교정청 분류센터장은 "심리백신 프로그램은 강력 범죄로부터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고위험군 수형자들의 출소 후 재범방지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