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작은도서관, 타 광역단체보다 열악

충남 작은도서관, 타 광역단체보다 열악

-충남도의회 작은도서관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결과, 도서관 절반 이상 PC 한대도 없어
-연구용역 수행 곽승진 교수, 작은도서관 양질적 지원 확대 등 제시

  • 승인 2020-09-29 11:35
  • 김덕기 기자김덕기 기자
충남의 작은도서관은 도서관 수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전국 및 도 단위 광역자치단체 평균보다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가 28일 도의회에서 가진 '충남 작은도서관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결과 충남의 작은도서관 1관당 이용자 PC수는 0.6대로 파악됐다. 특히 도내 작은도서관 325곳 중 210곳엔 단 한 대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근직원이 단 한 명도 없는 작은도서관도 184곳이나 됐고, 소장자료 역시 1관당 4834권으로 전국 평균 78.4%, 도 단위 광역지자체의 78.9% 수준이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발표한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 충남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연간 독서량이 3.1권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연간 독서율도 41.9%로 전국 평균(55.7%)을 크게 밑돌았다.

이번 연구용역은 충남대 곽승진 문헌정보학과 교수가 수행했다. 곽승진 교수는 작은도서관 활성화 방안으로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인 사립·군 단위 기초자치단체 작은도서관의 양질적 확대 정책 수립을 비롯해 ▲작은도서관 역할·기능 정립 ▲법·제도 개선 ▲지자체 지원·협력망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 연구용역은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장이 의원정책개발비 연구활동의 일환으로 제안했으며 작은도서관 활성화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해 추진됐다.

김 의장은 "작은도서관은 단순히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지역 주민의 생활·문화 복합공간으로 기능과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충청남도 작은도서관 활성화에 관한 조례' 개정 등 도민의 지식정보 접근성 제고와 생활 친화적 독서문화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덕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날씨] 아침 기온 5도 이하… 한낮에도 15도 내외로 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