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코로나 확진자 꾸준한데… 대전 핼러윈으로 인파 몰려

[현장] 코로나 확진자 꾸준한데… 대전 핼러윈으로 인파 몰려

1일 새벽1시 거리 가득 매워
주점 만석… 대기 인원도 꾸준
길거리 다닥다닥 붙어 분장 준비

  • 승인 2020-11-01 10:48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둔동2
1일 새벽 1시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핼러윈 분장을 한 이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사진=조훈희 기자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닷새째 세 자리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핼러윈데이’로 지역 곳곳에 거리를 가득 매울 정도로 인파가 몰려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일 새벽 1시 핼러윈데이 현장. 제법 쌀쌀한 시간인데도 '축제 분위기'를 즐기러 나온 인파가 대전 서구 둔산동의 번화가를 가득 채웠다. 시끄러운 음악소리는 거리를 채웠고, 뱀파이어, 좀비, 보라돌이, 스트리트파이터 등 다양한 캐릭터 분장을 한 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거리 곳곳을 누비고 있었다.

이날 핼러윈 분장을 한 20대 A 씨는 "대전에서 핼러윈데이에 인파가 많이 모인 경우가 별로 없었던 거 같아서 친구들이랑 작심하고 준비를 했다"며 "코로나에 대한 걱정보다는 재밌어서 좋다"고 말했다.

거리 가운데로 들어서자, 마치 코로나19는 딴 세상 이야기인 듯했다. 주점 내부는 좁은 공간을 두고 있었는데 이미 만석이었고, 주점 앞 대기인원은 30명이 넘었다.

둔동3
주점을 대기하는 이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 사진=조훈희 기자
또 거리에선 핼러윈 분장을 해주는 사람들도 포착됐는데, 분장을 받기 위해 약 40여 명이 다닥다닥 붙어 기다리는 모습도 보였다.

핼러윈뿐 아니라 주말 분위기를 느끼려 온 이들도 있었다. 시민 B(29) 씨는 "그냥 평소 느낌으로 친구들이랑 술 한잔하러 나왔다"며 "핼러윈으로 사람이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마스크는 대체로 잘 썼지만, 분장이 지워질까봐 걱정하며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이들도 속속 보였다. 길거리에서 다 같이 모여 흡연을 하는 사람들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주점의 경우엔 사람이 끊이질 않은 데다, 들락날락하는 손님이 많은 탓에 발열 체크 등을 세세히 하지는 못한 분위기였다. 한 주점 관계자는 "핼러윈으로 사람이 너무 몰려 정말 바빴다"면서도 "방역을 철저히 하기 위해 QR코드와 발열체크를 하면서 손님을 받고 있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이지만,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만큼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發) 집단감염과 같은 사태가 되풀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또 대전의 한 커뮤니티엔 핼러윈 파티 일정 정리가 돼 있었는데, 대전뿐 아닌 타 지역에서도 반응을 보였던 만큼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아니냐는 걱정도 나온다.

한 시민은 "그동안 얼마나 답답했고 이런 이벤트가 얼마나 재미있는지 안다"면서도 "다만 한 명이 걸리면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이 방역에 철저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1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0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8∼31일에 이어 5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둔동
할로윈 분장을 받기 위해 30여 명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조훈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