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행정수도 완성은 정쟁 대상 아니다

[사설]행정수도 완성은 정쟁 대상 아니다

  • 승인 2021-01-13 17:11
  • 수정 2021-01-14 11:58
  • 신문게재 2021-01-14 19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국가 백년대계를 위한 사업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서 이슈로 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여야 후보들은 현재 15명 가까이 난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 과열 가능성이 커지다 보면, 자칫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국가 균형발전을 통한 미래 성장 동력이 돼야 할 행정수도 완성이 퇴색되지는 않을지 걱정이 앞선다.

서울시장 선거전은 내년 대선으로 가는 전초전이기 때문에 여야가 사활을 걸고 승리를 벼르고 있다. 경제, 부동산 등 다양한 이슈에서 공약 대결이 불가피하다. 특히 과밀화된 서울에 대한 해법에 대해서도 치열한 논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선거판은 올바른 정책대결보다는 표를 의식한 소 지역주의 이슈가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추진 중인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행정수도 완성도 서울시장 선거판을 뜨겁게 달굴 화약고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이나 진보정당 측 후보들은 균형발전 전략을 지속시키겠다며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큰 그림과 결을 같이 하고 있다. 특히 상임위 이전을 통한 세종의사당 설치와 서울은 금융 허브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 힘 등 보수 야권에서는 충청 민심을 자극할 우려에서 아직은 특별한 입장을 피력하지 않고 있다.

역대 선거를 돌이켜 보면, 정당별 후보가 정해지고 선거전이 치열해질 경우엔 후보들 간 난타전이 펼쳐질 수밖에 없다. 만의 하나라도 정쟁의 소용돌이에서 국가균형발전이나, 백년대계, 미래성장 동력의 기반이 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대의가 상처를 입지 않아야 한다. 국민들은 더 이상 소지역주의를 겨냥한 정략적 이슈 파이팅에 속지 않아야 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4.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5.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1.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4.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5.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