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ASF 발생 확정에 따라 국경검역 강화

말레이시아 ASF 발생 확정에 따라 국경검역 강화

농식품부, 발생국가 축산시설 방문 금지... 축산물 휴대 금지

  • 승인 2021-02-27 10:46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아프리카돼지 포스터
농림축산식품부는 말레이시아 농업부가 자국 내 사바주(보르네오섬 북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사실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긴급 보고함에 따라 말레이시아에서 입국하는 해외여행객 등에 대한 국경검역을 강화했다고 27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농업부는 사바주의 돼지농장(4건)과 야생멧돼지(1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한 사실을 26일 OIE에 긴급 보고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21일 말레이시아 언론(The Star 등)이 자국 내 돼지 사육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에 따라 발생국에 준한 선제적인 국경검역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중국·베트남 등 우리나라와 인접한 해외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 발생 되고 있어 국내 재발 방지를 위해 휴대축산물 반입 차단을 위한 사전 홍보와 함께 공항만에서 여행객 휴대품에 대한 검색·검역을 강화했다.

해외여행객 등이 불법으로 축산물을 반입할 경우 5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은 중국, 베트남, 몽골, 캄보디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러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등 60개국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 홈페이지에서 조회가 가능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국을 방문하는 경우 해외 현지에서 돼지 사육농장과 축산시설 등을 방문하지 않도록 하고, 햄·소시지 등의 축산물을 휴대해 입국하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으니 국경검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