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IN]행정도시 세종에 '면장 임명 축하' 현수막 '이채'

  • 정치/행정
  • 세종

[세종IN]행정도시 세종에 '면장 임명 축하' 현수막 '이채'

세종은 서울 면적의 3/4, 인구는 25배 적어...'강남 5구'는 대전 사람들 대부분
조치원읍장과 아름동장은 4급, 나머지 읍면동장은 5급 사무관이 '기관장'
읍면장 부임 축하, 동문회에서 현수막 게재 '행정도시 세종'에서 정겨움

  • 승인 2022-08-13 19:55
  • 수정 2022-08-21 10:36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2012년 연기군은 행정도시 '세종특별자치시'로 바뀌었다. 중앙부처가 들어선 어진동을 중심으로 43개의 중앙행정기관과 국책연구기관 16개가 이전해 행정수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 면적의 3/4, 인구는 25배 적어=세종시 면적은 서울(605㎢)의 3/4인 465㎢이나, 인구는 38만 5천명. 서울 인구는 973만 명이다. 도농 복합인 만큼 인구 구성도 다양하다. 유권자 수를 볼 때 중앙 행정기관을 따라 내려온 공무원 가족은 4만 여 명으로 추산된다. 세종의 '강남 5구'으로 불리는 대평·보람·소담·반곡·집현동의 유권자수도 5만여 명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대전에서 온 사람들로 생활 기반을 유성구 반석동이나 대전 둔산을 기반으로 한다. 조치원 등 옛 연기군을 중심으로 한 원주민들은 아직 농촌 지역을 기반으로 고향을 지키고 있다. 조치원읍장은 다른 읍·면·동장과는 달리 아름동과 함께 4급 과장급이 나간다. 서울 사람, 대전 사람, 연기 사람 등 세 갈래가 주류를 이른다. 여기에 전국 각지에서 새로운 도시에서 살고 싶었던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춘 세종시에는 연기라는 토박이 연고 의식이 갈수록 얇아지고 있다. 신생 도시에서 연고를 주장하기엔 설득력이 떨어진다.

대평동장
■면장(5급)임명 축하 현수막도 걸린다=정부세종청사에는 국무총리,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등 13개 부처 장관과 차관 등 고위직 정무직 공무원과 행시를 통과한 중앙 부처 고위직이 수두룩하다. 세종시의 농촌 지역엔 사무관이 면장과 읍장 등 동네 기관장직을 수행한다.조치원읍장과 아름동장만 4급이다. 행정수도를 지향하는 세종시에서 이채로운 장면 중 하나다. "아무개집 아들(손자)이 행시에 합격했다"는 현수막, "금호중 졸업생 누가 면장에 임명축하" 플래카드가 대로변에 걸리는 등 다소 이채로운 장면이 연출된다.
부강면장
금남면에 사는 중앙부처 공무원 A씨는 "사무관(5급)은 부처에서 실무자급이나 읍·면단위에선 큰 기관장일 수 있다"며 "부임 축하 현수막이 내걸리는 것이 매우 정겹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마을·가족이 함께하는 학교 밖 교육
  2. 연동중, 학부모·자녀 함께하는 봉사로 의미 더해
  3. [국군의날] 6년만에 계룡대서 기념식…튼튼한 국방 다짐
  4. 대전하나시티즌 추가시간 광주에 동점골 2-2무승부
  5. 이민성 감독,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 전남전 최선을 다할 것
  1. 이민성 감독, 광주 같읕 팀을 이기지 못하면 희망이 없다
  2. [국군의날] P-3해상초계기부터 K방산 FA-50 등 방위자산 한눈에
  3. 대전 펜싱 전국체전 사전 경기에서 금2개, 동1개로 좋은 출발
  4.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5. 제29회 대전광역시장기 생활체육 야구대회 2일 갑천야구장서 개막

헤드라인 뉴스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인물 조사도 `속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
인물 조사도 '속도'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대해 대전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재실 수신기 로그 기록을 바탕으로 방재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피고, 화재초기 직원들의 대피와 출입 통제가 적절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29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이뤄진 압수수색에서 방재실 수신기에 기록된 스프링클러 등의 설비 로그자료를 확보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화재가 발생했을 때 감지기가 이상을 감지하고 스프링클러를 정상 작동시켜 소화수가 방출되었는지, 그로 인해 소화수를..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지역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에선 통합버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립유치원 정상화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통학버스 확대 등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월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유치원 통학버스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대전의 국공립유치원 105곳 가운데 20곳인 19%만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반면 사립유치원은 150곳 중 141곳, 무려 94%에서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국공립 유치원의 통학버스 운영률이 사립유치원의 5분 1 수준에 불과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가뜩이나 비판의 중심에 선 9대 대전시의회가 내부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29일 열린 제26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다. 신상 발언에 나선 의원들은 이번 정례회 기간 논란이 됐던 사안들에 대해 가감 없이 쓴소리를 냈다. 먼저 김민숙 의원(비례·민주당)은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 출산 장려·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부결시킨 복지환경위원회에 비판을 가했다. 그는 신상 발언에서 조례의 정당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복지환경위원회의 부결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인 황경아 의원(비례·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