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9곳 기름 품절..."조금이라도 채우자" 대전 주유소 북적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충남 9곳 기름 품절..."조금이라도 채우자" 대전 주유소 북적

충남서 9곳으로 집계... 전날보다 3배 늘어난 품절 사태
대전에서도 휘발유, 경유 떨어질까 주유소 긴 줄서기
화물연대 파업 더 길어질 땐 주유소 매출 악영향 우려

  • 승인 2022-12-01 16:45
  • 신문게재 2022-12-02 5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기름사진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 되면서 충남 9곳의 주유소 기름이 품절 되는 사태를 겪자 대전에서도 기름이 동이 날까 미리 기름을 채워 넣는 움직임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기름 운반은 탱크로리라는 특수 차량을 이용해야만 하는데, 화물연대 파업이 계속되면서 수급이 원활하지 않자 피해가 지역민에게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12월 1일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충남에서 기름이 품절된 곳은 9곳으로 집계됐다. 11월 30일 3곳에서 3배나 늘어난 수치다. 충북에서도 2곳이 품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주유소는 재고가 떨어지면 오피넷에 보고한다. 전국적으론 총 49곳에서 품절 현상을 겪고 있다. 충남과 충북을 포함해 서울 24곳, 경기 11곳, 인천 2곳, 강원 1곳 등이다. 업계에 따르면 석유제품을 실어 나르는 탱크로리 화물연대 가입률은 전국적으로 70%에 달한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주유소 재고도 11월 29일 기준으로 10일분, 경유는 8일분에 불과하다. 충청권에선 충남이 가장 먼저 품절 사태가 발생했으며, 충북까지 품절 현상이 확산하고 있다.

기름 부족 사태에 대전에서도 기름을 구하지 못할까 걱정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현재까지 대전에선 오피넷에 가격을 0원으로 보고한 주유소는 없지만, 혹여라도 기름이 떨어질까 평소보다 기름을 더 채워 넣는다. 가격이 저렴한 주유소는 차량이 몰리며 대기 행렬이 벌어지기도 한다.



대전 중구의 한 주유소에서 만난 직장인 강 모(38) 씨는 "전국적으로 기름을 넣지 못해 전전긍긍한다는 소식을 들었고, 충남에서도 기름이 부족해 품절 사태가 벌어져 평소보다 많은 양의 기름을 넣으려고 한다"며 "통상 휘발유를 5만원 정도 넣는데,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 됨에 따라 2만원 더 넣어서 7만원으로 가득 넣었다"고 말했다.

서구의 한 주유소에서 만난 직장인 최 모(51) 씨도 평소보다 기름을 더 넣었다. 최 씨는 "화물연대 파업이 길어지면 대전에서도 경유를 넣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어서 미리 더 채워 넣었다"며 "화물연대 파업이 끝나야 마음이 놓일 거 같은데 길어질까 걱정"이라고 했다.

주유업계도 물량이 동이 날까 노심초사다. 현재까지는 기름이 있다곤 하지만, 파업이 길어지면 수급이 불가능해져 매출 악영향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서구의 한 주유소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며칠은 더 기름을 판매할 수 있겠으나, 계속 이렇게 가다가는 공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이는 곧 매출 하락으로 이어진다"며 "예상보다 파업이 길어지게 돼서 피해를 보는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