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적자 공공시설 경영개선 해법 모색

청양군, 적자 공공시설 경영개선 해법 모색

  • 승인 2020-07-28 14:18
  • 신문게재 2020-07-29 13면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공공시설 운영 적자와 낮은 활용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모사업과의 연계를 통한 경영개선 해법을 마련했다.

군은 28일 오후 상황실에서 '청양군 공공시설 경영개선 및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지난 2년간 확보한 공모사업 70건, 유치예산 2063억 원과 공공시설 12곳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경영개선이 시급한 시설로 지적된 곳은 고추문화마을, 칠갑산휴양랜드, 칠갑산자연휴양림, 목재문화·자연사체험관, 백제문화체험박물관 등이다.

고추문화마을은 공공성이 높지 않고 재무적 타당성 또한 낮아 대규모 사업 연계를 통해 기존 시설의 이용률을 높이고 관람객 증대를 위한 별도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개선방안으로는 사회적공동체 특화단지 조성과 신활력플러스사업에 따른 인재육성, 고운식물원 연계가 제시됐다.

칠갑산휴양랜드에는 정신치유시설 및 프로그램 도입 의견이 우세했다. 신활력플러스사업의 주요 비전이 '자연치유 중심의 융복합산업 고도화'이고 가까운 곳에 자연휴양림 등 치유자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관 이후 지속적 예산투입과 시설보완에도 불구 극도로 저조한 재무적 타당성을 보인 백제문화체험박물관에는 체험시설 및 프로그램의 다양화가 건의됐다.

시설보완 후 구체적 활성화 방안으로 ▲마케팅 차원의 시설별 스토리텔링 개발 ▲뉴미디어 활용 홍보 ▲지역축제와 공공시설물의 시너지 효과 도출 ▲스마트 관광시스템 구축 등이 제시됐다.

김돈곤 군수는 "군 직영시설 대부분이 만성적자와 낮은 활용성, 최근 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시설개선은 물론 흥미 유발 프로그램 도입 등 지속적인 아이템 개발로 수요자 욕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