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이전 즉각 철회하라"

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이전 즉각 철회하라"

  • 승인 2020-10-21 18:30
  • 수정 2021-05-13 20:43
  • 신문게재 2020-10-22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시의회규탄

대전시의회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계획에 대해 강력한 반대 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1일 의회에서 성명서 발표를 통해 "중기부의 세종이전은 명분없는 주장일 뿐"이라며 "중기부는 즉각 세종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상생과 공존이라는 업무에 충실하라"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중기부가 최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최근 대전혁신도시 지정으로 성장의 속도를 낸 지역에 발을 걸어 넘어뜨린 꼴이라고 비판했다. 시의회는 중기부를 향해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설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중기부는 세종시 이전 논리로 사무공간 부족과 타 부처와의 협업 어려움을 내세웠는데, 이는 그저 이전을 위한 구실일 뿐"이라고 힐난했다.

시의회는 "정부대전청사와 정부세종청사는 승용차로 30분 거리에 불과하며, 사무공간 확보는 정부대전청사 부지 내 잔여부지를 활용한 독립청사 신축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세종 이전은 명분 없는 주장일 뿐이며, 시의회 의원 일동은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을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949년 7월4일 지방자치법이 제정된 후 1952년부터 1961년까지 3대에 걸쳐 지방의회가 구성된바 있다. 그러나 1961년 지방의회가 전면적으로 해산 된 후 30년만인 1991년 6월20일 광역의원 선거를 실시하여 지방자치 시대의 새 장을 열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