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축제' 강화한 와인페스티벌 시민 호응 얻을까

대전시 명칭 '페어'에서 '페스티벌'로 교체
체험부스 기존보다 5배 가량 늘려
공간 확대나 지역축제 연계 등은 여전히 부족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4:49 수정 2019-08-22 16:16 | 신문게재 2019-08-23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와인
축제 기능을 강화한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이 시민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시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2019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에는 16개국 133개 업체 165부스가 참여하며,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출품한 35개국 4384종·3만 병의 세계와인을 공개 시음할 수 있다.

시는 종전보다 방문객들이 와인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축제적 요소를 강화했다. 명칭도 기존 '대전국제와인페어'를 올해부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로 바꿨다.

이를 통해 국내외 와인, 전통주를 비롯한 각종 주류는 물론 곁들일 수 있는 음식과 각종 체험이 함께하는 '문화의 장'으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두 대전시 관광마케팅과장은 "전체적으로 품평회, 전시회 중심 기존 페어를 페스티벌로 재구성했다"면서 "업체 부스도 작년 210개에서 올해는 118개로 절반가량 줄였다. 대신 시민이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전년보다 5배 정도 확대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전시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9월 27일까지 와인페스티벌 입장료와 대전지역 20여 개의 레스토랑과 제휴해 음식 값을 상호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은 와인 업계 및 전문가들 사이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와인 행사로 꼽힌다. 아시아 유일의 국제적인 와인품평회가 열려 수준 높은 와인을 시음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시민들에게 와인과 관련해 세계적인 전문가들의 강연과 다양한 문화체험 등 와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최고의 행사로 알려지면서 해마다 30%가 넘는 외지인이 방문하고 있다.

하지만, 와인축제는 지속적으로 정체성 확립과 시민 공감을 확대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시는 '페스티벌' 형태로 바꿨지만, 여전히 한계는 명확하다. 지난해 10월 열린 발전방향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행사 장소를 원도심이나 공원까지 확장하고, 지역 내 다른 축제와 연계하는 등 보완책을 제시했지만 적용되지 않았다.

특히 올해는 '대전방문의 해'로 기존에 꾸준히 참석하는 와인 동호회 등 애호가들이 아닌 일반 외지인의 접근성을 높일 방법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와인'이라는 소재가 가진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방안도 요구된다. 와인은 술로 어린이 등 가족 단위의 참여가 힘들며, 대중적인 주류가 아니다. 여기에 '와인' 유통 중심이다보니 주산지가 갖는 매력적인 요소들도 갖기 힘들다.

김용두 시 관광마케팅 과장은 "중장기적으로 와인페어는 별도 시 예산 없이 업계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시는 페스티벌에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면서 "올해는 그 과도기로 앞으로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세부적인 방향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별도 평가를 통해 잡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