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교단만필

[교단만필]나의 교사생활을 되돌아보며

새뜸중학교 교사 이보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6 16:13 수정 2019-06-27 09:47 | 신문게재 2019-06-28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새뜸중 이보라 선생님
2014년 첫 발령을 받고 세종시에 내려와 설렘 반 기대 반으로 시작한 나의 첫 교직생활. 처음에는 교사가 된 것이 마냥 좋기만 했고, 학생들이 나를 모두 좋아해 줄 것이라는 엄청난 착각 속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내 수업에 대한 자만심을 가지고 학교생활을 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우연히 과학교과 연구회 가입제의가 들어왔고, 동료 과학 선생님께서 그래도 배우는 마음으로 한번 가보자고 하셔서 연구회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연구회 활동을 하면서 나의 모든 자만심과 오만함이 한 번에 무너져 내렸고, 정말 열심히 수업을 준비하시는 선생님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나 또한 수업에 대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수업이란 거창하고 학생들을 감동시킬 만한 무언가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늘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서 수업을 하곤 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참 내 자신이 딱했다. 그렇게 스트레스를 받아가면서 수업을 했지만 학생들은 별 감흥이 없어 보였다. 심지어 수업시간에 나에게 대들기 까지 했다. 수업태도가 엉망인 학생들을 혼을 내면 혼을 낸다고 나에게 도리어 화를 내는 학생도 있었다. '아! 수업준비만 열심히 한다는 것은 내 스스로에게 위안이 될 뿐, 학생들에게는 별 도움이 안 되는 구나' 라는 것을 서서히 깨달아 가기 시작했다.

그래서 학생들 눈높이에서 학생들이 원하는 것에 초점을 두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처음엔 많이 힘들었지만 학생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들어주었고, 담임을 맞고 있는 반의 아이들에게 먼저 다가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려고 노력했다. 그냥 그렇게 물 흐르듯이 세월이 흘렀고, 육아휴직 후 복직을 하여 새로운 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는 요즘, 교직 첫 해에 가르쳤던 학생들이 성인이 되어서 찾아오기도 한다. 그 당시 자신의 이야기를 잘 들어줘서 선생님이 생각이 났다고. 앞으로 더 잘 살겠노라고. 이런 학생들을 만나면서 정말 교사라는 직업이 잘 가르치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걸 새삼 또 느끼게 된다.

작년 새뜸중학교 담임교사를 하면서 학생들이 스스로 UCC 대회에 참여해 보고 싶다고 이야기 했을 때, 내가 또 무엇을 도와주어야 하나 이런저런 고민이 많았다. 학생들은 생각보다 더 재능이 뛰어났고 무엇보다도 자신이 하고 싶어 하는 일이라서 그런지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부탁도 적극적으로 했다. 내가 해야 할 일은 내레이션이었다. 학생들이 준비한 영상에 옷을 입히는 역할이었는데 나의 주관대로 할 수 있었지만 그래도 학생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어보았다. 그랬더니 심각한 부분에서는 어떤 어투로 읽고, 희망을 주는 부분에서는 어떤 어투로 읽으라고 이야기 해주었고, 학생들이 원하는 그대로 맞추어 주려고 했다. 나는 단순히 내레이션을 해주고 장소를 제공해 준 것 뿐인데 결과는 매우 흡족하게 나왔다. 학생들은 아직 미성숙해서 교사인 내가 많이 도와주고 반드시 가르쳐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 나의 생각이 어쩌면 틀리다는 것을 알게 해준 소중한 경험이었다. 학생들은 같이 작품을 만들면서 소중한 추억거리가 생겼나보다 너무 즐거웠다고 하고, 그렇게 열심히 즐기면서 하더니 전국에서 대상까지 수상하였고, 학생들은 너무 고맙다며 최고의 담임상을 만들어 나에게 주기도 했다.

학생들에게 작은 관심과 작은 도움이 이렇게 큰 결실을 맺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하는 경험이었다. 앞으로 많이 남은 나의 교직생활동안 나는 학생들이 원하는 것을 잘 이해하는 그리고 작은 도움이라도 줄 수 있는 그런 교사가 되고 싶다. 그리고 학생들이 생각보다 재능이 뛰어나므로, 자발적으로 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안내자의 역할만 해주어도 자신의 재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