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여군

부여군, 도랑살리기 확대로 금강 본류 수질 개선키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02:12 수정 2019-08-15 02: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도랑살리기 운동과 연계해 금강 본류 수질 개선에 나섰다.

도랑살리기 운동은 물길의 발원지로부터 비점오염원을 제거·관리하고 하천과 호소의 수질 및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 및 수질환경개선을 위해 추진된다. 부여군은 올해부터 국도비를 추가로 확보해 시행하고 있다.

지난 7월 2일을 기해 백제보가 단계적으로 개방을 개시함에 따라 금강의 상류·지류를 비롯한 지천의 수질개선 문제와 함께 금강 본류 수질개선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도랑살리기 운동을 통한 수질환경 개선의 필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다.

군은 지난 2013년도부터 도비 지원을 받아 오염토 준설, 여울조성, 자연석 쌓기, 수생정화식물 식재, 주민 환경정화활동 등을 시행하여 작년까지 모두 31개 마을이 본 운동에 참여했다. 올해는 1억 8000여만원을 투입해 환경부 선정 2개 마을, 충남도 선정 2개 마을 외 부여군 자체선정 2개 마을를 추가하는 등 참여 마을 수를 늘렸다.

박정현 군수는"도랑살리기를 통한 지류, 지천 정비사업과 백제보 수문개방을 통한 금강 본류의 수질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며, "도랑살리기 운동에 대한 주민만족도가 높아 내년에는 기존 참여 도랑에 대한 사후관리와 함께 기관·단체·마을이 공동으로 시행하도록 더욱 더 사업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