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정부, 시스템반도체 등 4조7천억 투입…"혁신성장 확산"

기재부 혁신성장전략회의 통해 투자방향 설정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5:41 수정 2019-08-21 16: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3대 신산업과 데이터·5G·인공지능(AI)에 4조 700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21일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혁신성장전략회의를 갖고 2020년 전략투자 방향을 결정했다.

정부는 내년 주요 추진 과제는 이달 말 발표하는 2020년 예산안에 반영하고, 예산 규모가 큰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거쳐 2021년 예산에 반영해 혁신성장 산업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먼저 정부는 '데이터·AI'와 '5G'를 주변 산업에 파급 효과를 불러와 산업 전반의 혁신을 유발할 전략투자 인프라라고 규정하고 1조 600억원을 투입한다.

데이터·AI는 산업을 고도화할 경우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미래 경쟁력의 원천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돼, 세계적으로도 이미 활발한 투자가 진행 중이다.

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데이터를 활용한 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을 돕고 민원용 챗봇처럼 AI기술을 공공부문에서 적극 활용한다.

또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 '미래차'를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선점할 핵심 신산업으로 보고 과감한 투자로 다른 산업으로 혁신 확산 촉진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시스템반도체는 메모리 중심의 산업 취약성을 극복하고 설계지원센터를 구축하고 테스트 베드 장비 고도화도 앞당긴다.

고령화·맞춤형 의료 활성화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바이오헬스 분야와 배터리·센서 등 핵심기술 개발과 함께 자율주행차 상용화,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 등을 통한 미래차 확산도 추진한다.

하반기 중 '미래차 산업 육성전략', 'AI 국가전략' 및 '5G+ 전략 투자·시행계획' 등을 수립하는 등 중장기 계획 추가 마련하고 2020년 예산안에 반영되지 못한 예산 규모가 큰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거쳐 2021년 예산에 반영 추진한다.

이에따라 충북 오송 첨담의료복합단지를 활용한 바이오헬스 의약분야 투자가 이뤄지고 메모리반도체 중심의 충남에서도 시스템반도체 전환 준비가 요구된다.

또 세종 자율주행차 실증과 센서개발 등의 투자사업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는 "혁신의 중심인 빅3 분야의 재정투자를 통해 산업 전체로 혁신을 확산하는 도미노 전략"이라며 "전략투자를 통한 조기성과 가시화하고 민간투자를 유도해 혁신성장을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