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심리 톡]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개방성과 받아들임

박경은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대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30 00:00 수정 2019-08-3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개방'이란 개인이나 집단이 다른 개인이나 집단과 자유롭게 교류하거나 교감을 나누는 상태나 성질을 말한다. 삶에 대한 자세가 긍정적이며,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와 일을 받아들이는 태도가 개방적이어서, 새로운 것을 쉽게 받아들이고, 낙관적인 사고를 하며, 긍정적인 자세를 보인다. 앞서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뒤를 따르는 사람이 있다. 따르는 사람이 있으니 당연히 앞서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단체생활에서도 재치와 유머로 분위기를 유연성으로 리더하기도 한다.

현재의 삶을 중시하기에 '왜'라는 질문보다 '무엇을', '어떻게'와 같은 질문을 많이 한다. '지금 무엇을 인식하고 있는가', '지금 내가 어디에 서 있는가' 자신이 자각하고 있는 모든 것을 수용하는 능력은 누구에게나 있다. 단, 몇 %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삶을 과거의 살거나, 현재에 살거나, 미래의 살기도 한다. 현재에 충실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과거에 해결하지 못한 과제들을 지금 해결하는 것이다. 그것이 보이지 않는 불편한 감정이어도 좋다, 경제적인 것이라도 좋다. 어떤 상황에 '그럴 수 있지'라는 마음이 될 수 있도록 생각해 보자. 표현하지 않는 감정으로 쌓여진 원망의 마음들이 눈 녹듯 녹을 수 있다. 개방적인 삶일 누리는 사람에겐 가능한 일이다. 보이지 않는 마음을 중심으로, 나와 가족, 나와 타인, 세대 간의 차이,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도 '개방'이 지니는 의미와 영향력은 크다.

시각장애 1급을 가진 50대 주부와의 만남이다. 어려서부터 부모로부터 버림을 받았고, 힘겹게 삶을 잘 살아왔다고 믿었다. 어느 날 자살하겠다는 자신이 싫다고 운다. 이유인 즉, 자신과 동일한 시각장애 1급인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였다. 그 가운데 아들을 낳았는데, 그 아들은 감사하게도 정상이었다. 그러나 중학교 때 부터 성병에 걸렸다고 한다. 가정의 경제적인 상황 때문에 아들이 5살 때 부터 위장이혼을 했다. 집안의 문제가 해결이 되면 위장이혼을 풀겠다고 약속했던 남편이 진짜로 도망을 갔다. 설마 진실은 아니겠지. 기다렸지만 오지 않았다. 성병에 걸린 아들은 지금은 20살인데, 돈을 자주 요구한다. 어쩔 때는 천 만원도 요구한다. 자신은 돈을 벌 능력도 없는 사람이다. 국가지원도 겨우 삼십만원 정도 지원을 받고 있다고 한다. 그것으로는 생활도, 대문을 한 발짝도 걸어나갈 수도 없다. 집안에서만 지낸지도 8년이 된다. 집안에서는 어느 곳이든 익숙하다. 지금까지 열심히 긍정적으로 잘 살아가고 있다고 자신을 믿었다. 자신을 토닥이며, 국가지원을 잘 알지도 못하지만,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가사도우미도 신청도 해보았다. 하루에 2시간씩 도움도 받았다. 그러나, 가사도우미도 자신과 같은 사람을 싫어하는지 금방 그만두었다. 어떤 가사도우미는 직접적으로 '힘들다'라고 말하면서 하루만에 그만둔 사람도 있었다. 자신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자신이 이렇게 말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래도 긍정적으로 사셔야죠.'란 말을 해준다. 그 말에 화가 난다. 더 이상 어떻게 긍정적으로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는 50대 주부를 안아주었다. 토닥여주었다. '지금까지 정말 잘 살아오셨다'라고. '충분히 긍정적이십니다', '저라면 이만큼 살아내지 못했을겁니다.' 이런 말은 처음 들어봤다면서 울음을 멈추지 못한다. '다시 새롭게 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감사하다' 말을 수십 번도 더 하면서 칭찬의 말씀과 많은 분들에게 희망이 되어 주는 상담사가 되길 소망한다는 말을 잊지 않으셨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받아드림은 자신의 몫이겠지만, 그 선택을 움직이게 하는 힘은 자신의 마음을 개방함에 있다.

자신의 욕구만을 채우는 개방성은 다른 사람보다 자신에게 더 관심이 쏠리는 거, 자신이 중요한 존재로써 존중받기를 바란다. 그것이 충분히 충족되었을 때는 흔들림이 없다. 그렇지 못했을 경우에는 정신적 공황, 갈증, 배고픔을 느끼지 않을 수 있다. 다른 사람과 융합된 개방성은 서로의 마음을 드려다 보고, 수용하고 포용하는 능력이 남다르게 움직인다. 인정받고 싶고 사랑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채워지지 않을 때는 자신도 모르는 부정의 감정으로 자신을 이끌어가게 된다. 그래서 '자신'이 그 인정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우리 안에는 무한한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힘이 있다. 마음을 이끌어가는 방법으로는 8단계를 소개하려 한다.

자신에게 스스로 좋은 친구 되어주기 / 자신의 감정과 친해지기

다른 사람 감정에 위축되지 않기 / 과거 속에 살지 않기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나 운동 하기

하루에 감사해야 할 목록 기록하기 / 스스로 단점 노출하기

마음을 잘 들여다보면 깊이를 측정할 수도 있다. 그 가운데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데 걸림돌이 되는 요소를 발견하게 된다. 자신의 걸림돌이 되는 요소를 해결하고 난 후의 다른 사람과의 받아드림이 잘 이루어진다.

박경은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대표

박경은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