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인터뷰]김린씨 "한국 언어와 문화 배우면 행복해져요"

공공기관서 자원봉사 2년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3 10:14 수정 2019-09-04 15:45 | 신문게재 2019-09-05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린
결혼이주여성 김린씨는 공공기관에서 자원봉사활동을 2년째 하고 있다. 지난 26일 대전중구다문화가족센터에서 김린씨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저는 김린이라고 하고 베트남에서 한국에 온지 9년이 되었어요, 아들과 남편이랑 3명이 같이 살고 있어요.



-지금 하고 있는 봉사활동을 하게 된 계기는?

▲저는 원래 다른 사람들을 돕기를 좋아해요. 처음 입국할 때는 제가 공공기관 갔을 때 여러가지 서류를 어떻게 준비해야하는 지 잘 몰랐어요. 그 때 그 기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결혼이주여성 자원봉사자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그 후에는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했고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싶었는데 때마침 그 공공기관에서 자원봉사자가 많이 부족하다고 해서 저를 소개해주셨어요.



-한국에 와서 가장 즐거웠던 일은?

▲자원봉사자가 되어 다른 사람을 도와줄 수 있게 된 일이 가장 즐거웠던 일이에요. 다른 사람을 위해 뭘 해주었을 때 그 사람이 저를 고마워하고 행복해지는 걸 보고 저도 행복해져요.



-한국에 와서 가장 힘들었던 일은?

▲한국어를 잘 못 하니까 의사소통하기가 어려웠어요. 특히 존댓말과 반말을 상황에 맞게 쓰는 것은 너무 어려웠어요. 처음에는 거의 반말만 써서 실수를 많이 했어요. 한국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아서 많이 힘들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살던 베트남에서 한국에 와서 먹는 것들도, 생활습관과 풍속들도 모두 다르니까 처음에는 적응하기가 힘들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많이 적응되었어요.



-한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결혼이민자들에게 당부의 한마디.

▲한국은 살기 좋은 나라예요. 하지만 외국인으로서 처음 왔을 때는 누구나 많이 힘들 거예요. 실망하지 말고 한국 언어와 문화를 열심히 배우면 여러분도 행복하게 잘 살 수 있게 될 거예요. 저희처럼 다른 결혼이주여성들을 돕기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혼자라고 생각하지말고 언제든지 도움을 요청해주세요!



소옥형(중국) · 이지연 명예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