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벤투호 5일 조지아 평가전... 손흥민·김신욱 투톱 조합 가동되나

태극전사, 5일 조지아 평가전…'벤투式 김신욱 활용법 기대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4 10:30 수정 2019-09-04 13:35 | 신문게재 2019-09-05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r김
축구 국가대표팀 김신욱과 황의조 등 선수들이 3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연습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파울로 벤투호가 조지아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첫 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선발 출전 명단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지난해 8월 출범한 벤투호에 처음 승선한 장신 공격수 김신욱이 '캡틴' 손흥민과 함께 투톱에 나설지도 주목된다.

벤투호는 한국시간 5일 오후 10시 30분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4위인 조지아와 평가전을 앞두고 3일 첫 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훈련은 9월 원정 A매치 2연전을 시작하는 첫걸음이다. 벤투 감독은 새 얼굴과 호흡은 물론 '전방 압박'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첫 훈련에서 벤투 감독은 선수들을 4-4-2포메이션에 가까운 대형으로 세워 전술을 써내려갔다.

포지션별 압박과 볼 투입 뒤 선수들이 직접 상황을 판단해 움직이도록 유도하는데 집중했다.

벤투 감독은 최전방 투톱 자리에 김신욱(상하이 선화)-이정협(부산)-나상호(FC도쿄)와 손흥민(토트넘)-황의조(보르도)를 배치했다. 투톱 한 자리를 김신욱-이정협-나상호가 경쟁하고, 나머지 한자리는 손흥민-황의조가 경쟁하는 모양새다.

또 권창훈(프라이부르크)-김보경(울산), 이강인(발렌시아)-이동경(울산), 황희찬(잘츠부르크)-김태환(울산), 정우영(알사드)-백승호(다름슈타트) 등을 같은 포지션에 놓고 경쟁을 시켰다.

다만 황인범(밴쿠버)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추가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 따로 스트레칭과 가벼운 러닝으로 컨디션 회복에 나섰다.

벤투 감독은 일단 "지금까지 유지해온 대표팀의 방향성과 틀을 유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조지아전 역시 빌드업을 바탕으로 4-2-3-1 전술이나 4-4-2 전술이 가동될 전망이다.

4-4-2 전술이 가동되면 벤투호에서 처음으로 손흥민(토트넘)-김신욱 투톱 선발 조합이 가동된다.

벤투호는 조지아전에 이어 10일 오후 11시에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 나선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