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초·중·고 역사 바로알기 계기교육이 가야 할 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8 14:47 수정 2019-09-08 15:09 | 신문게재 2019-09-09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학기를 맞아 전국적으로 진행하는 역사 바로 알기 수업이 주목을 받는다.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가 촉발한 계기교육이다.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보복은 일본의 뿌리 깊은 역사 왜곡에서 비롯된다. 수출규제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일본의 퇴행적인 반응이다. 다만 단순한 반일 감정 조장이 아니라, 일본의 경제 침략에 내포된 반역사성을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계기교육에서는 역사적 과오를 부인하는 일본의 실상을 알리는 데 주력해야 한다. 그런데 왜곡은 우리 내부에도 존재한다. 일본 우익의 후원을 받고 징용을 부인하는 등의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경우까지 있다. 일본뿐 아니라 우리 자신이 역사의 교훈을 잊지 않아야 잘못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을 수 있다. 일제 강제징용 등 역사 부인행위에 대한 특별법 제정도 검토해볼 단계다. 역사에 무지하거나 역사 의식이 결여된 채 반일을 넘어 극일을 할 수는 없다.

일본의 역사 왜곡은 같은 전범국인 독일의 태도와 완전히 대조를 보인다. 지난 1일에도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폴란드를 찾아 용서를 구했다. 일찍이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가 유대인 게토 추모비를 찾아 무릎 꿇고 사죄했던 선례를 일본은 배우지 못했다. 제국주의 침략에 반성 없이 고개를 빳빳이 드는 일본은 국제사회의 진정한 일원이 될 자격이 없다.

백색국가 배제와 역사 문제를 어차피 분리해 풀 수는 없다. 계기교육에서 정말 가르칠 것은 역사의 교훈성을 찾을 줄 아는 역량, 역사를 깊이 보는 이성적 능력이다. 일제강점기만이 아니라 독도 관련 등 역사교육 부실도 점검해볼 기회다. 그릇된 사실관계로 한일 갈등을 다루는 외신보도의 허구성까지 짚어내야 한다. 계기교육과 함께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도 결연한 대처가 필요하다. 역사 바로 알기가 또 다른 형태의 왜곡이 되지 않아야 함은 물론이다.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