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수도권 전철 천안 독립기념관 연장 타당하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4:54 수정 2019-09-10 16:51 | 신문게재 2019-09-11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수도권 전철을 독립기념관까지 연장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처음 등장한 제안은 아니고 전철 개통 당시로 소급할 만큼 뿌리가 깊다. 2012년 지역구 국회의원이던 양승조 충남지사가 주무부처 장관에게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역 신설을 요청한 사실도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결 추진위원회가 서명운동 선포식을 가졌다. 독립기념관 전철 연장은 온 겨레에게 정신과 문화를 알리는 공간으로 살린다는 점에서 기본적인 타당성을 갖췄다.

이 사업에는 KTX 훈련소역 건립,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호남선 가수원~논산 고속화와 나란히 지역 숙원사업 성격도 들어 있긴 하다. 무엇보다 제일가는 기준은 수도권에서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한다는 부분이다. 올해가 특히 3·1운동 100주년이면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다. 기념사업 일환으로도 더없이 뛰어난 명분과 실리가 있다.

정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서는 천안 청수동에서 분선·연결하는 데 6700억원 이상, 천안시 자체 분석으로는 4100억여원의 소요 예산이 산정됐다. 이 시점에 과다 계상 여부를 따져봐야 크게 실익은 없다. 그 대신,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을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신청했던 전례는 한번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독립기념관행(行) 전철을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요소로 인식한다는 의미다.

지역에서 논리를 세워 설득하기에 앞서 정부 차원에서 먼저 인식하고 추진해야 바람직하다. 전혀 없는 노선을 만드는 것도 아니고 기존 수도권 전철 정차 역에 2곳 정도의 역을 추가하는 개념이다. 국민 누구에게나 접근성을 쉽게 하는 프로젝트로 받아들인다면 좋겠다. 천안 남부권의 상습 정체 해소도 무시하지 못할 기대효과일 것이다. 독립기념관 재탄생은 물론 2004년 개통된 수도권 전철을 한층 격상할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