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알고도 그럴 사람 있을까요?

김소영/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1 10:38 수정 2019-09-11 10: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빵빵"

경적 소리가 요란하다. 무슨 일인가 하고 창밖을 보니 차들이 줄줄이 늘어서 있다.

그중 한 차에서 내린 운전자로 보이는 여자에게 사람들이 경적과 함께 고함을 치고 있었다.

"정신이 있는 거야? 차를 그렇게 대고 내리면 어떻게 해?"

필자가 살고 있는 곳은 부유한 사람들이 많이 사는 곳이다. 드라마에 부자나 재벌들의 집으로 동네로 촬영이 많이 되는 곳이다. 필자는 다만 그곳의 초입에 살고 있는 사람으로 그들과는 별개이지만 말이다.

대부분 사람들은 운전을 하다가 차를 세울 때는 주차장이나 차를 세울 수 있는 적당한 곳에 주차를 한다. 그런데 가끔 운전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앞에 가던 차가 갑자기 그 자리에 정지를 하고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아무렇지 않게 마트에 들어가거나 일을 보러 가버리는 일이 종종 있다. 필자 또한 '도대체 저 사람들은 어떻게 저럴 수가 있지?'라는 생각에 정말 그들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이런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는 것이 참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다.

그러던 어느 날 유튜브(YouTube)를 통해 한 소녀의 사연을 보게 되었다. 그 소녀는 어릴 때 양육을 할 수 없는 부모를 대신해서 할머니 손에 키워지게 되었는데 할머니는 자신이 속해 있는 단체에 손녀를 데리고 다녔다고 했다. 그 단체는 사이비 종교 같은 곳이었는데 그곳에 갈 때마다 단체에 속해 있는 남자들에게 제물처럼 받쳐져 성폭행을 16세까지 당하다가 구조되었다고 했다. 기자는 그 소녀에게 왜 신고를 하지 않고 지금까지 그런 수모를 당했냐고 하자 소녀는 아주 어릴 때부터 있었던 일이라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사는 줄 알았다는 인터뷰 내용이었다. 인터뷰를 보는 순간 충격이었다. 경험이 많지 않은 사람들은 자신에게 처해져 있는 환경에 갇혀 그 세상이 전부인 줄 알고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었다.

그러면서 위에서 언급했던 운전하고 가다가 그 자리에 차를 세우고 자신의 일을 보러 가는 사람들을 생각하게 되었다. 그들은 부유한 집에서 태어나 어릴 때부터 운전사가 있는 차를 타고 다녔을 것이다. 차를 타고 가다가 내리고 싶으면 그 자리에서 내리고 운전사가 적당한 곳에 주차를 하고 기다렸다가 다시 타려고 하면 운전사가 차를 바로 앞에 대령했을 것이다. 그렇게 자란 아이는 성장을 해서 본인이 운전할 일이 생겨도 그냥 그러면 되는 줄 아는 것이다. 그것이 옳은 일이지 옳지 않은 일인지도 모르는 채 말이다.

그래서 이 동네의 한 사람인 대한항공의 조양호 회장의 장녀 조현아처럼 대한항공의 모든 비행기가 자신의 전용기나 된 것처럼 아무렇지 않게 땅콩 하나 때문에 회항을 하게 만들어 버리는 일이 생기는 것이다. 그러다 사람들에게 욕을 먹고 질타를 받고 나서야 그러면 안 되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러나 자기의 잘못을 깨닫게 되면 다행인데 계속 '내가 무엇을 잘못했다고 사람들이 나에게 왜 이러는 거야?'라고 나의 잘못을 찾지 않고 남 탓만 하고 있다면 사회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낙오가 되고 말 것이다.

이처럼 경제적으로 부유하거나 부유하지 않거나 부모의 역할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다시 한번 든다. 부모가 어떻게 키우냐에 따라 한 사람의 운명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자식을 잘 키운다는 것은 사람들과 잘 어울리고 이 사회에 잘 적응하며 조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바르게 알 게 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

김소영/수필가

김소영 최종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