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난타 묘기의 천재, 서인석과 아리랑 난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0-04 12:07 수정 2019-10-04 12: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비트와 리듬, 그리고 신명,

서인석의 난타공연을 본 사람들은 그런 감탄사를 연발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두드려 때리고 다지는 데서 오는 매력적인 리듬감, 그래서 난타는 일상 속에 있는 아무 물건이나 악기가 될 수 있고, 누구나 연주자가 될 수 있다는 '스톰프'의 매력적인 콘셉트를 공유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그 공간이 주방이었는데, 서인석 단장은 일행 정상덕, 배정숙, 송순임, 오정숙 과 함께 이곳 장동 코스모스 축제장에 나타난 것이다. 주방기구가 아닌 북과 장구를 가지고.

2019년 10월 3일 오후 2시 대전 대덕구 장동. '코스모스와 가을소풍'이란 주제로 축제가 열린 곳이다. 입구에서부터 조두현, 송미순, 심은석, 산시인 신익현 시인 등, '문예마을' 회원들의 시화전이 열리고 있어 한층 눈길을 끌었다. 그래서인지 마지막 '기타행사 날'인데도 어린이를 동반한 관객들이 많았다.

더욱 고마운 것은 휴일인데도 이곳에 달려와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관들 모습이었다. 대덕경찰서 소속이라 했다. 얼굴에 드려진 경륜으로 보아 쉰 살이 넘어보였다. 필자는 치매 걸린 아내로 인해 경찰의 도움을 자주 받는다. 그래서 경찰차만 봐도 고맙고, 경찰을 대하면 머리 숙여 인사하며 손을 잡아 고마움을 전달한다. 그런 고마운 경찰들이 이곳을 안전하게 지켜주고 있는 것이다. 그것도 행사가 끝날 때까지.

이날 함께 온 가을을 닮은 가수 최연희는 '밤차'와 '세월강'을 불러 관중들을 감상에 젖게 하였으며, 가을을 울려 줄 권오학님은 색소폰과 하모니카로 흥을 돋궜다. 또 있다. 붉은 바지의 초대가수 이현과 사회를 보며 춤과 노래를 선사한 '하늘과구름'이라는 예명을 가진 두 가수. 초대가수 이현은 '동전인생'과 '군산항아'를 불러 관중들이 앵콜을 요청하였으며, 하늘과 구름은 노래와 춤으로 한바탕 놀아났다.

KakaoTalk_20191004_094212550
서인석 난타이야기로 돌아가자.

조금만이라도 예민한 귀를 가진 사람이라면 프로페셔널한 요리사들이 도마에서 야채를 썰고, 고기를 다듬고, 음식을 볶고, 그릇을 정리할 때 날 법한 소리들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일상 속 무엇이든 악기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 난타의 매력인 것이다.

만일 난타에 기능장(技能長)제도가 있다면 어찌 될까?

기능계 기술 자격 중 가장 높은 등급으로, 아래로 기능사 1급과 기능사 2급, 기능사보가 있는데 단연 서인석 난타야 말로 기능장(技能匠)으로서의 '장(長)'의 대우를 받을 것이다.

보라, 그의 몸동작 전체의 유연함을.

그의 손동작에는 불필요한 행동이나 요소들이 포함되지 않는다. 손을 들어 올리는 순간 고개가 돌아가고, 발바닥으로는 장단을 맞춘다. 모든 연주자들은 연주 자세나 악기연주자로서 무대에서 보여지는 모습에 신경을 쓰지만, 그는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듯 했다. 난타는 음악예술이기 이전에 시각예술인데도 말이다.

따라서 난타는 두드림의 신명과 함께 역할분담 속에 펼쳐지는 일치된 동작이 난타의 맛과 멋을 더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와 함께하는 정상덕, 배정숙, 송순임, 오정숙은 맛과 멋을 창조해 내고 있는 것이다.

이들을 바라보는 관객들의 얼굴에는 흥, 그 자체로도 어깨가 들썩거리고 발장단이 절로 일었다.

바람이 있다면 난타를 배우려는 모든 이들에게 이런 동작을 전수케하여 대한민국 축제마당 어디서나 신명나는 난타의 리듬이 울려 퍼지게 되기를 바란다. 생활고에 찌든 마음 난타처럼 속 시원히 풀어주는 음악이 없기 때문이다.

서인석 난타 기능장이여 기대가 크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김용복 칼럼니스트-최종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