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 소매업·소비자 불만 잇따라

대전 편의점 액상 전자담배 4종 판매 중단
소비자 "유해성 확인 없이 판매 중단" 황당
소매업도 타격 불가피, 매출 반토막 '한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9 15:31 수정 2019-10-29 15: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29_153035456
29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4종을 담배 판매대에서 없앴다
정부가 내세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로 전자담배 소매업과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나오고 있다.

정부의 의도와 달리 유해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불안감이 커져 구매와 판매가 줄어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29일 대전 서구의 한 GS 편의점엔 일부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의 카트리지(팟)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하고 있었다. 판매 중단을 선언한 쥴랩스의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KT&G의 시드툰드라 등 4종은 담배 판매대에서 없앤 것이다.

이 점주는 "모든 액상 전자담배를 내린 게 아니라 4종만 판매를 중단한 것"이라며 "원래 큰 판매율을 보이는 제품은 아니었지만, 편의점에 들어왔다가 그냥 나가는 고객들도 많다"고 말했다.

바로 옆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선 추가 공급을 중단해 기존 제품 이후 판매하지 않는다고 했다. 편의점 관계자는 "남아있는 수량까지만 올려놓고, 이후부터 액상 전자담배 4종은 추가적으로 주문하지 않는데, 고객들이 찾지 않고 있어 재고가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구매하려고 했던 김 모(28) 씨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얼마나 더 유해한 건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판매를 중단한 것은 당황스럽다"고 하소연했다.

국민청원에서도, 한 청원인은 "현재 밝혀진 사실들은 앞뒤를 다 짜맞춘 정보로 국민에게 전자담배에 대한 공포심을 심어주고 있다"면서 "연초의 훌륭한 대체재로 인정하고 정확한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자영업자인 전자담배 소매점은 더 뼈아프다. 한국전자담배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질병관리본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기 권고 조치를 취한 후 전자담배 소매점들의 매출은 거의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량 역시 7월 430만 포드에서 8월 270만 포드, 9월280만 포드로 둔화 추세다.

서구에서 전자담배점을 운영하는 한 점주는 "주력 상품 중 하나인데 갑자기 방문하는 이들이 확 줄었다"며 "(유해성이)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벌써 매출 절반 이상이 빠졌다. 이 같은 조치는 너무 가혹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 이 담배로 인한 사망자가 잇따르고 국내에서도 폐손상 의심신고가 접수되자 민관합동 조사팀을 구성한 보건복지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유해성 검증을 마칠 예정이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