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르포] 대전 유흥주점 코로나 감염 점검 '이대로는 무의미'

지난 26일 봉명동 유흥주점 밀집 거리 합동 단속
단속반, 정상영업 하는 곳 위주로 단속 안해
마스크 미착용 노래방 종업원 계속 술집 들어가
단속반 점검 끝나자 외부 간판 켜고 정상영업 하기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15 수정 2020-03-26 17:15 | 신문게재 2020-03-27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1
점검반이 유흥업소에서 '출입자 명단' 작성 여부와 시설 점검표에 따른 체크리스트를 검사하고 있다.
대전에서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3월 26일 저녁 8시 22분. 대전 유성구 봉명동 유성호텔 뒤편 유흥업소가 밀집해 있는 한 거리에 합동점검반과 동행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감염 위험이 있는 유흥시설과 체육시설 등을 점검하겠다고 밝힌 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 길 한쪽은 외부 간판도 꺼져있고, 내부에서 새어 나오는 희미한 빛조차 없었다. 점검반과 해당 가게에 올라가 보니 내부 손님은 한 명도 없었고, 근심 가득한 사장님의 표정만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굳이 외부 간판불도 끄고 정상영업을 하는 곳이라고 볼 수 없는 주점을 선정해 점검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대전경찰청과 유성경찰서, 유성구청, 식약청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3팀으로 나눠 또다시 점검에 나섰지만, 점검반은 누가 봐도 영업을 안 하거나 사람이 없는 곳만 다니는 듯 했다.

333
대전 유성구 봉명동의 한 유흥주점이 정상영업을 하고 있다.
제대로 현장의 모습을 담기 위해 점검반에서 빠져나와 직접 혼자 돌아보기로 했다. 아니나다를까 모퉁이를 돌자마자 흔히 알던 유흥주점들의 휘황찬란한 모습이 나타났다. 모텔과 한 건물에 있는 유흥주점들, 반짝거리는 'ROOM'이라고 적힌 간판의 주점들. 그 안으로 승합차에서 내린, 마스크조차 하지 않은 여종업원들이 술집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은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합동점검반이 일대를 점검 중이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점검반이 합동점검을 시작하기 전, "일대에서 영업 중인 유흥업소는 단 한 곳뿐이며, 나머지는 모두 휴업을 했다"고 말한 것과 달랐다.

지하 1층에서 7층에 있는 주점들까지 다른 유흥주점을 계속 둘러봤다. 어떤 곳은 철문으로 된 출입문을 닫고 있었지만, 내부에선 인기척과 노랫소리들이 들렸다. 심지어 지하의 한 주점에서 여종업원 대기실로 보이는 곳 신발장엔 하이힐로 가득하기도 했다.
2222
마스크로 하지 않은 여성 종업원이 줄지어 유흥주점으로 들어가고 있다.
몇몇 가게들은 경찰과 점검반이 점검할 당시엔 외부 간판불을 끄고 있다가, 그 이후에 다시 간판불을 켜고 정상영업을 하기도 했다.

마치 점검반을 비웃기라도 하듯 대놓고 정상영업을 시작했다.

한 점검반원은 "강제적인 점검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권고를 하는 단계"라며 "유흥주점 출입 시 출입자 관리대장을 적게 하고, 소독과 직원 건강관리를 체크하는 수준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