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서 금강 회귀 '실뱀장어' 하굿둑서 남획 "씨마른다"

태평양서 금강 회귀 '실뱀장어' 하굿둑서 남획 "씨마른다"

합동단속 전국 53건 적발 20건 금강하구
태평양서 부화해 금강까지 회귀한 희귀어종
남획해 어획량 2배 늘어 어종감소 우려

  • 승인 2020-06-04 11:05
  • 수정 2020-06-04 16:20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군산 실뱀장어 안강망 분포사진2
금강하구 해역에서실뱀장어 잡이용 안강망 그물을 실은 선박들이 정박한 모습.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금강하구 해역에서 무허가 어선이 실뱀장어를 잡아 양식장에 납품하는 불법 어로행위가 극성을 부려 어족자원 고갈이 우려된다.

4일 해양수산부와 충남도,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실뱀장어 불법어업 합동단속을 해 전국에서 불법어업 행위 53건을 적발했다.

금강을 찾는 극동산 뱀장어(Anguilla japonica)는 우리나라에서 3000㎞ 떨어진 태평양의 수심 300m 내외의 깊은 바다에서 산란하고, 6개월 동안 바다에서 성장 후 실뱀장어 형태로 우리나라 강으로 올라오는 특이한 생태 특성을 보이고 있다.

바다에 산란해 민물에서 성장하는 특성 때문에 완전한 양식기술이 개발되지 않았고, 어린 실뱀장어를 잡아 양식장에서 키우는 방식으로 생산된다.

최근 뱀장어가 남획되고 하굿둑으로 강과 바다가 단절되면서 개체 수가 세계적으로 감소했고, 국내에서 주로 소비하는 극동산 뱀장어를 국제 무역거래 제한 품목으로 지정해 보호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이런 와중에 태평양에서 부화해 실뱀장어 형태로 연안까지 도착한 뱀장어 치어떼가 금강하구에서 남획되는 실정이다.

지난 석 달 새 적발된 불법어로행위 53건 중 20건이 금강하구에서 적발됐고, 16건은 실뱀장어 안강망 어업 허가도 받지 않은 무허가 선박이었다.

뱀장어 치어
금강하굿둑 뱀장어 전용어도를 통해 금강으로 유입된 실뱀장어 모습.(사진=군산대 최윤 교수 제공)
해양수산부는 금강하구에서 일부 실뱀장어 포획할 수 있도록 하굿둑 하류 1㎞ 지점에 허가구역을 설정하고 충남에 26척 전북에 25척에 각각 어로행위 허가를 내줬다.

허가받지 않은 어선까지 뱀장어 치어 포획에 나서면서 어획량이 작년 대비 2배 증가해 어종자원 감소뿐만 아니라 거래가격도 급락해 허가 어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또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의 고속단정이 접근하는 것을 미리 보고 있다가 도주하거나 하굿둑 방류구역에 지나치게 접근해 안전사고도 초래하고 있다.

김종모 해양수산부 지도교섭과장은 "실뱀장어에 대한 불법 어업 행위가 계속 늘어나 불법 어로행위뿐만 아니라 불법 어획물을 유통하는 행위도 단속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