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대전' 발행액 1000억 돌파...26만명 카드발급

'온통대전' 발행액 1000억 돌파...26만명 카드발급

  • 승인 2020-06-30 15:58
  • 수정 2020-06-30 15:58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대전
대전시가 발행한 온통대전이 발행액 10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2개월여 앞당긴 5월 14일'온통대전'을 조기 출시했다.

출시일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는 시점에 발행돼 시민들의 사랑과 호응을 얻은 온통대전은 6월 28일 기준, 26만여 명이 카드를 발급받았다.

대전 성인인구 122만 2000여 명의 약 22%에 해당하는 수치다.

발행액은 1189억 원, 사용금액은 978억 원, 1인당 월평균 사용액은 37만 6000원으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대전시가 출시일인 5월 14일부터 한 달간 온통대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온통대전 결제 건수는 모두 143만 건(일평균 4만 4865건)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점심시간대(낮 12시~오후 1시)가 15만 2094건으로 가장 많았고, 소비금액은 오후 시간대(오후 5시~6시)에 약 46억 원으로 가장 높았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25.1%), 소매(23.8%), 휴게음식점(13.5%), 음료식품(9.8%), 의료기관·제약(9.2%) 순으로 많이 이용했으며, 소비금액 상위 5개 업종은 일반음식점(19.6%), 의료기관·제약(17.5%), 학원(15.2%), 소매(8.0%), 음료식품(7.5%) 순이었다.

이처럼 이용건수, 소비금액이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이용건수나 소비금액 상위 5개 업종이 60%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다양한 업종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시는 올해 안에 카드 발급자수가 50만 명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이 추세대로라면 8월부터는 월평균 1000억 원 이상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시는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15% 캐시백 지급을 7월 31일까지로 2주 가량 더 연장하고 이후부터는 10% 캐시백을 지급할 계획이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