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내년 선로작업계획 확정

철도공단 내년 선로작업계획 확정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

  • 승인 2020-04-02 16:30
  • 신문게재 2020-04-03 7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철도공단사옥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일 내년 선로작업계획을 확정했다.

철도시설개량 및 선로 유지보수 시 적정 작업시간 확보 및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선로작업계획은 열차의 안전운행 및 철도시설물의 성능 개선을 위해 선로작업시간이 우선적으로 확보되도록 연간 작업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말한다.

내년 선로작업계획에는 일일 선로작업시간을 최소 3시간 30분 확보하고, 선로작업자간 일정 중복방지 및 특정 장소에 선로작업이 집중되지 않도록 했다..

일일 3시간 30분을 초과하는 선로작업에 대해서는 작업 난이도, 단계별 시공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충분한 작업시간을 확보하고, 열차의 안전운행과 직결되는 노후 철도시설물 성능 향상을 위한 긴급작업은 인력과 장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단은 열차운행시간 단축 및 작업시간 확보방안을 철도공사와 협의하여 적기에 선로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앞으로도 적정한 작업시간 확보로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 및 철도시설물 성능을 강화하고 이용객 중심의 선로사용계획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2.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