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署, 외국인 밀집거주지역 합동방역

논산署, 외국인 밀집거주지역 합동방역

원룸 40여개동 공용 엘리베이터 및 계단 실시

  • 승인 2020-07-15 10:24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KakaoTalk_20200714_212235405
논산경찰서는 지난 9일 법무부 대전 출입국외국인관리사무소, 논산시보건소 등과 합동으로 논산시 취암동 일대 외국인 밀집거주 원룸 40여개동 공용 엘리베이터 및 계단 등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논산경찰서(서장 장창우)가 코로나 19 사각지대인 논산지역 외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방역활동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에서 코로나19 취약시설로 외국인 밀집지역 내 벌집촌 등이 논의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논산경찰서는 지난 9일 법무부 대전 출입국외국인관리사무소, 논산시보건소 등과 합동으로 논산시 취암동 일대 외국인 밀집거주 원룸 40여개동 공용 엘리베이터 및 계단 등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카자흐스탄 아바즈(남·35)씨는 “한국이 왜 코로나 19에 강한지를 이제야 알았다”며 “외국인들이 살고 있는 원룸까지 관심을 갖고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장창우 경찰서장은 “7월 한 달 일회성 보여주기식 방역이 아니라 코로나 19가 종식될 때까지 관내 방역 취약 시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방역당국 등과 함께 ‘안전한 논산만들기’에 경찰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4.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5.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4.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