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의사선생님이 병에 대한 설명, 치료 계획 자세히 얘기해줬으면

[천안 다문화]의사선생님이 병에 대한 설명, 치료 계획 자세히 얘기해줬으면

  • 승인 2020-08-01 17:33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안녕하세요, 여러분 휴가철이 다가와서 계획을 짜느라 고민하는 분들이 많이 계실 겁니다.

오래전부터 계획해서 준비하고 계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잘 다녀오시고 새로운 추억을 쌓아서 힘차고 활기차게 한 해를 보내길 바랍니다.

여름 휴가라는 개념은 참 익숙하지 않은 문화중에 하나로 저도 아직 휴가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오늘은 또 다른 익숙하지 않은 문화에 대한 생각을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바로 병원 문화입니다.

한국말 잘 모르는 친구들로부터 병원에 같이 가달라는 요청을 종종 받아서 동행해주는 때도 있습니다.

안과에서 의사가 염증이 있다고 해서 환자가 각막, 망막, 공막 중에 어디에 염증이 생겼는지 여쭤보자 의사가 그런 것까지 알 필요 없고, 렌즈를 며칠 동안 뺄 수 있는지 물어봤습니다.

친구가 꼭 렌즈를 빼야만 하냐고 물어보자 의사가 약간 화가 난 목소리로 "아이고 왜 이거저거 물어봐요. 답만 하면 됩니다"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끝까지 설명해주세요"라고 했고, 대화를 이어가던 중 의사의 물어보는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렌즈를 착용하느냐 안 하느냐에 따라 약이 달라진다고 했습니다.

"아 네, 참 우리는 그걸 생각을 못 했네요"라고 소곤거리자 의사로부터 시끄럽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다른 병원에서는 의사가 시간이 없다고, 환자가 많다고 간호사가 설명해주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종종 그런 일이 있다는 것이 사실입니다.

친절하고 인사를 잘 해주는 걸 원하는 게 아니라 '질병에 대한 설명, 치료 계획에 대해 환자에게 제대로 설명해주는 게 기본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자세히 설명해주는 의사분도 있지만, 너무 급하게 진찰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질문받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의사들도 있습니다.

컴퓨터만 보고 눈 한번 마주치지 않는 의사도 있습니다.

이건 성격이 무뚝뚝해서인지 아니면 실력이 너무 좋아서 대충 봐도 진찰할 수 있어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처음에는 새롭고 당황스러웠습니다.

특히나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들에게는 보다 자세한 설명이 더욱 절실하지 않을까요? 이리나 명예기자(러시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