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작년보다 25% 올라… 4인 기준 전통시장 27만원, 대형마트 40만원

추석 차례상 작년보다 25% 올라… 4인 기준 전통시장 27만원, 대형마트 40만원

이상저온과 역대 최장 장마 신선채로와 곡식류 수확 늦어
"농산품 전통시장, 공산품은 대형마트 구매가 현명" 조언

  • 승인 2020-09-08 15:21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추석차례상(2020)_그래프
추석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최대 25%까지 상승한 가운데,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이 27만5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는 40만4730원이다.

올해 추석은 지난해보다 보름 정도 늦다. 그럼에도 봄철 이상 저온 현상과 초여름 이상 고온, 그리고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와 잦아진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로 햇상품 출하가 늦어지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와 함께 작업량 부족 역시 높은 물가 형성에 한몫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견과류 중 밤은 지난해 생산량 감소와 수입량이 줄어 공급량 부족으로 지난해보다 가격이 크게 올랐다. 뒤늦게 예보된 태풍으로 낙과율과 햇밤 출하량도 가격 변동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밤은 800g에 전통시장 1만원, 대형마트 1만2640원이다.

나물류는 보합세나, 채소류는 지난해 대비 변동이 크다. 사상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 이후 폭염이 이어져 햇볕 데임이라고 불리는 일소 현상으로 작황이 좋지 않다. 특히 배추는 올해 11주 연속 상승해 지난해 1포기 기준 5000원이 1만5000원으로 3배가량 올랐다. 숙주는 400g에 전통시장 1000원, 대형마트 2290원, 깐 도라지는 400g에 전통시장 4000원, 대형마트 1만920원으로 조사됐다.

육류는 복 시즌에도 비교적 낮은 가격대를 형성할 만큼 큰 변화가 없었으나, 폭우와 장마 이후 찾아온 폭염에 폐사된 닭이 늘어 가격이 조금 올랐다. 손질된 육계 1.5㎏은 전통시장 6000원, 대형마트 1만990원, 소고기 국거리 양지살A+은 600g 전통시장 3만3000원, 대형마트 5만3940원이다.

소고기의 경우 올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수입 농산품에 비해 비싼 가격 때문에 구매를 망설였던 소비자들이 비교적 쉽게 지갑을 열어 수요가 급증해 가격이 올랐다. 소고기값은 그 기세가 꺾이지 않아 지난해 대비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햅쌀 역시 본격적인 출하 시기가 지났으나, 추수 시기가 늦어지고 수확량도 예년보다 현저하게 떨어질 것으로 보여 가격대가 높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햅쌀은 2㎏에 전통마트 7000원, 대형마트 9990원, 송편 1㎏ 전통시장 1만2000원, 대형마트 1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한국물가정보 관계자는 "올해 추석은 과일류, 나물류, 수산물, 육류 등 농수산물 가격이 저렴하고 신선도가 높은 전통시장을 이용하고, 청주와 식혜 등 공산품은 구매가 편리한 대형마트에서 장보기를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특히 과일과 채소, 곡식류는 유례없는 긴 장마에 수확 시기까지 늦어지는 만큼 좋은 품질의 재료를 구입하고자 한다면 평소보다 늦게 구매하는 것이 현명하다"라고 귀띔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4.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5.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1.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4.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