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봉사체험교실 봉사 후기

대전봉사체험교실 봉사 후기

우리고장 현충시설 탐방, 대둔산 승전탑을 다녀와서
장대중 2학년 권민혁 학생

  • 승인 2020-10-28 09:38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대전봉사체험교실
대전봉사체험교실(회장 권흥주)을 통해 봉사활동을 다녀온 장대중 2학년 권민혁 학생이 봉사 후기를 보내와 전문을 게재한다.



“안녕하세요 저는 장대중학교 2학년 권민혁입니다. 저는 오늘 회원님들과 함께 대둔산 도립공원(수락계곡)에 위치해 있는 현충 시설인 대둔산 승전탑에 다녀왔습니다. 대둔산 승전탑은 6.25전쟁 중 특히 1950년 10월부터 1955년 1월까지 5년 동안 대둔산 일대에서 치러진 북한군 토벌작전 중에 희생되신 경찰관, 국군애국청년단원 등 1376명을 기리기 위해 충남지방경찰청에서 1986년에 건립한 탑입니다. 탑은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이 솟아있는데, 나라를 지키다 희생하신 분들의 얼과 혼이 느껴지고 가슴이 웅장해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호국 영령들께 참배를 드린 후 내려오던 중 대둔산 도립공원의 안내 방송을 들었습니다. 안내 방송 내용은 취사, 수영, 야영 금지, 쓰레기 버리지 않기 등 기본적인 수칙에 대한 방송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갑작스럽게 큰소리로 나오는 기계음 방송에 매우 놀랐습니다. 만약 이 방송이 시작될 때 주변에 산란기의 동물들, 예를 들어 어미 새가 알을 낳거나 할 때 방해를 받아 알을 낳지 않는다거나 산란 후 안정되지 못한 환경에서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람인 저도 깜짝 놀랐는데 한참 조심해야 할 산란기의 새 또는 다른 동물들이라면 놀라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도립공원이지만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더욱 배려하고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안내 방송을 할 때에는 잔잔한 음악으로 시작하여 소리를 점점 키운다던지 또는, 좀더 부드러운 목소리나 적절한 크기로 안내하여 사람과 동물들 모두 놀라지 않게 하거나, 안내글 등 시각적인 방법으로 집중적인 안내를 하는 등 더 나은 방법으로 하루 빨리 개선되어야 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도 먼 길 함께 동행해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리고 다음에는 더 많은 분들이 참석하셔서 행복과 기쁨이 더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리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