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김장하러 간다!

나는 김장하러 간다!

대전시노인복지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회관계향상 프로그램

  • 승인 2020-11-13 16:0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대전광역시노인복지관 1
"나는 김장하러 간다."

대전시노인복지관(관장 김인원)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의 사회관계 향상을 위한 나들이 김장체험 프로그램 ‘나는 김장하러 간다’ 프로그램을 2주 동안 진행했다.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의 장기화로 인해 복지관과 경로당 등 노인여가복지시설이 휴관에 들어서고,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게 된 독거노인들은 사회관계 단절과 우울감 및 고립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복지관은 노인들의 사회관계 향상을 위해 소규모 나들이 김장체험 프로그램 ‘나는 김장하러 간다’를 개발해 대전 중구 무수동 무수천하마을에서 직접 김장 만들기 체험과 유형문화재 유회당 종가 방문 나들이를 같이 진행했다.

‘나는 김장하러 간다’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에 의거해 대전시 중구 2권역 행정동(대흥동, 대사동, 부사동, 석교동, 문창동) 별로 하루에 10명씩 총 104명의 노인들이 참여했다.

동절기 매 가정마다 겨울나기를 위해 준비하는 김장을 노인들이 직접 김장 담그기 체험을 통해 김장의 절반은 본인이 가져가고, 나머지 일부 김장을 모아 총 320kg의 김장을 노인들이 거주하는 행정동 행정복지센
대전광역시노인복지관 2
터 5개 동에 후원해 어려운 지역주민들과 함께하고자 하는 나눔 활동에도 직접 동참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 모 할머니(72)는 “코로나로 인해 외출도 조심스러운 시기에 준비가 다 되어진 밥상을 선물 받은 느낌”이라며 “코로나19로 바깥 외출이 어려웠는데, 나들이를 하여 가슴이 후련해지고 모르던 이웃들과 친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여서 이런 자리를 만들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인원 관장은 “어르신들이 사회적 고립감에서 벗어나 거주하시는 지역에서 주체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서비스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보내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1.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2.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3.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4.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차량 통행 임시 운영
  5. 공주시,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