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스포츠돋보기

[스포츠돋보기] 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국회토론회

정문현 충남대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7 08:54 수정 2018-05-17 19:52 | 신문게재 2018-05-1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문현충남대교수
정문현 충남대 교수
지난 4월 3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200여 명의 학교체육 전문지도자들이 모여 '학교운동부 지도자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필자는 생계의 사지로 내 몰리는 학교체육 지도자들이 전원 민주노총에 가입하여 "투쟁과 쟁취"라는 문구가 쓰인 보라색 조끼를 맞춰 입고 비장한 각오로 토론장으로 모여드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날 행사는 국회의원 강병원(환경노동위원회), 김종훈(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안민석 의원과 민주노총서비스연맹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박지순(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회는 신인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법률원장) 변호사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 진단과 개선대책(학교운동부지도자 중심으로)'에 대해서, 김영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학교운동부지도자 전국분과장은 '학교운동부지도자의 고유한 역할과 정부 스포츠정책 제고'에 대한 발제를 했다.

신 원장은 학교운동부 지도자는 정부가 제시한 ▲정규직전환 기준에 연중 9개월 이상 계속되는 업무 ▲향후 2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업무 등은 정규직 전환 대상으로 명시하고 있어 평균 근로계약갱신 횟수가 3.9회인 지도자들은 정규직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정부 방침에 따라 광주광역시교육청을 비롯해 경남, 세종, 충북만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교육부 관계자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지침과 교육기관 현황"소개와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의 "학교운동부 지도자 현황 및 처우개선 방향", 오경문 경남교육청 체육건강과 장학사의 "학교운동부지도자 무기계약 전환 사례"가 이어졌고 필자는 "올바른 스포츠문화 정착과 학교운동부 지도자의 처우개선" 방안을 토론했다.

이날 필자는 안타깝고 답답한 마음으로 지도자들에게 거침없는 제언을 했다. 그 첫 번째는 순진한 지도자 여러분 투쟁할 준비가 되셨나요? 라는 질문이었고, 두 번째는 국가체육정책 법안을 입안하는 사람들이 여러분 눈치를 안 보는 이유를 아시나요? 세 번째는 이런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마음의 위안을 받을 수는 있으나 선거 지나면 또 흐지부지될 것이라는 말이었다.

핵심은 이거다. 올림픽 등의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양성과 공급은 지방체육회에서 지방 예산을 들여 죽어라 양성하는데 대한체육회와 종목별 전국협회(연맹)에서는 정작 자신들의 안위와 사업예산 확보에만 혈안이 되어 있지, 박봉에 발품을 팔며 선수들을 발굴하고 양성하느라 온 열정을 바치고 수고하는 일선 지도자들의 처우개선에는 관심이 없다는 것이다.

그들은 그냥 누군가 만들어낸 선수들을 잘 받아서 상비군도 운영하고, 국가대표도 운영해서 국가체육성적을 달성하고 본인들의 성과로 인정받아 본인들이 포상을 받으면 그만이다.

그러므로 시스템 개선에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직접 개입하지 않으면 박봉에, 학력인구 감소에, 운동선수 부족으로 인한 해체가 증가하고 있는 현실로 짐작해 보면 국가 전문체육 양성시스템은 곧 붕괴할게 자명하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 “와! 로봇이다” “와! 로봇이다”

  •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