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쌀 생산 위해 종자소독 필수

고품질 쌀 생산 위해 종자소독 필수

충북농업기술원, 볍씨 종자소독 당부

  • 승인 2020-04-07 09:42
  • 수정 2020-04-07 09:42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볍씨 파종 전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7일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벼 종자소독은 종자전염으로 발생하는 도열병, 키다리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벼잎선충 등을 사전에 차단하고 건전한 묘를 생산하기 위한 것으로 고품질 쌀 생산의 시작이다.

물에 뜬 볍씨는 골라내고 가라앉은 볍씨를 깨끗한 물로 4~5차례 헹구고 흐르는 물에 볍씨를 담그기 하여 싹틔우기를 실시한다.

소금물가리기를 마친 볍씨는 약제침지소독법과 온탕소독법으로 종자를 소독한다.

약제침지소독법은 적용약제를 물 20ℓ에 종자 10㎏을 볍씨발아기(온탕소독기)를 사용해 30℃에서 48시간 동안 담가 소독한다.

온탕소독방법은 60℃의 물 100ℓ에 마른 상태의 벼 종자 10㎏을 10분간 담가 소독하고 냉수에 10분 이상 종자를 담그면 된다.

친환경자재를 이용한 소독은 완벽한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1차로 온탕소독을 한 후 친환경자재를 활용해 소독하면 효과가 높다.

볍씨 소독 후 종자 담그기는 적산온도 100℃ 기준으로 15℃에서 7일 동안 실시하고 신선한 물로 갈아주어 볍씨에 필요한 산소를 공급해 줘야 하며, 시간이 길어지고 온도가 높을수록 자주 물을 갈아줘야 볍씨 활력이 유지된다.

한경희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온탕소독 후 약제소독을 병행하면 더욱 방제효과가 높다"며 "권장한 온도와 소독시간 등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5. [날씨] 대전·금산 한낮 31도… 현충일엔 오후부터 소나기 내려
  1.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다시 상승세… 충북 방사광가속기 호재
  2.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3.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박병석' 선출
  4.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5. 헌팅포차에서 "싫어요" 대답한 여성 끌어안은 대학생 '징역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