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논단] 하천생태공원 조성과 그린 뉴딜 사업

[월요논단] 하천생태공원 조성과 그린 뉴딜 사업

박재묵 대저세종연구원장

  • 승인 2020-06-21 11:59
  • 신문게재 2020-06-22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박재묵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
대전에는 금강 본류, 갑천, 유등천, 대전천 등 4개의 국가하천과 26개의 지방하천이 흐르고 있다. 국가하천과 지방하천의 총 길이는 각각 91.06킬로미터와 119.81킬로미터이다. 또한 지방하천보다 작은 지류라 할 수 있는 소하천이 85개가 있고, 이들 소하천의 총 길이는 131.81킬로미터이다. 광역시 급 이상의 다른 도시와 비교해 보면, 대전의 하천 개수가 많은 것도 아니고 그 길이가 특별히 긴 것도 아니다. 대전의 하천이 갖고 있는 한 가지 중요한 특징은 주요 하천들이 도심을 고르게 관통하면서 흐른다는 점이다. 금강 본류는 도시의 경계선을 형성하면서 외곽지역을 흐르고 있지만, 갑천, 유등천, 대전천 등 3대 하천은 서로 적당한 간격을 유지하면서 도심을 흐르고 있고 26개의 지방하천과 85개의 소하천이 실핏줄처럼 도시를 파고들고 있다.

대전의 하천은 어떤 점에서 '천혜의' 공간 자원이라 할 수 있다. 대전의 경우, 어느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이든 20분이면 국가하천 또는 그 지류인 지방하천에 접근할 수 있고, 따라서 하천이 제공하는 서비스도 시민들이 고르게 향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천혜'라는 말을 써도 좋을 것이다. 홍수 관리와 같은 치수가 주요 문제로 남아 있었던 시절에는 하천이 가까이 있다는 것이 좋게만 받아들여질 수 없었겠지만, 오늘날처럼 치수 문제가 해결되고 하천을 다양한 목적으로 이용하는 시기에는 오히려 이용자의 접근성이 하천의 가치를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전이 국제적인 수준의 '살기 좋은 도시'의 반열에 올라서기 위해서는 다양한 부문에서 전환이 이루어져야 하겠지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일이 도시하천을 하천답게 복원하는 것이다. 이 일에 이름을 붙인다면, '하천생태공원' 조성사업이라 할 수 있다. 하천생태공원이라는 말은 필자가 처음 사용해본 신조어이다. 비슷한 말로 수변공원이라는 용어가 있지만, 하천생태공원은 하천 자체를 생태공원으로 전환하고자 한다는 점에서 수변공원과는 다르다. 하천생태공원 조성사업은 하천을 시민들이 휴식, 치유, 건강 증진 등을 위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환하는 사업으로서, 우수한 경관 및 생태계를 보존하고 파괴된 하천 생태계를 복원하면서,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최소한의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라 할 수 있다. 하천생태공원은 자연 상태의 물길과 수변 식생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근린공원보다는 도시자연공원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3대 하천을 하천생태공원으로 전환하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다. 하천부지를 무상으로 이용하기 위해 이미 하상에 설치되어 있는 많은 시설들을 다른 곳으로 옮기거나 철거해야 하기 때문이다. 가장 문제가 되는 시설은 하상도로와 하상주차장이다. 대전천 쪽에는 6.26킬로미터에 이르는 하상도로가 아직 남아있고, 총 1,059면을 가진 15개의 주차장이 건설되어 있다. 그 다음으로 문제가 될 만한 시설은 체육시설이다. 153개의 체육시설이 갑천과 유등천에 집중되어 있는데, 축구장(22개), 족구장(19개), 게이트볼장(15개), 농구장(12개), 야구장(11개)의 순서대로 많다. 하상도로와 하상주차장은 철거되어야 마땅하고, 체육시설은 대체 용지를 찾아서 이전시키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그 영향이 커지면서 지금 포스트 코로나 사회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국내외 학자들이 예측하고 있는 사회변화들을 정리해보면 대충 50개가 넘는다. 사회변화에 대한 예측과 함께 감염병을 견디어내는 건강한 사회를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지 않은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환경부에서도 '생태관광 및 생태서비스 산업 육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가졌던 것으로 보도되었다. 하천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시민들에게 휴식과 치유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하천생태공원 조성이야말로 그린 뉴딜 사업으로 최적의 사업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2.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3.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4.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5.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3.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4.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5.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