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음악, 코로나 19를 극복하는 사랑의 힘

[풍경소리]음악, 코로나 19를 극복하는 사랑의 힘

안성혁 작곡가

  • 승인 2020-06-29 15:34
  • 수정 2020-06-29 15:34
  • 신문게재 2020-06-30 19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안성혁 작곡가
안성혁 작곡가
2020년이 시작하고 6개월이 지난다. 그동안 우리 삶에는 많은 변화가 왔다. 특히 코라나19로 인한 펜대믹(Pandemic)은 우리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그리고 다시 생활 속 거리두기를 통해 우리는 직간접적으로 코로나와 싸우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는 그동안 우리의 평범한 삶과 우리 곁에 있는 지인들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다.

다음 두 편의 글을 소개한다.

이 몸이 새라면 이 몸이 새라면 날아가리

저 건너 보이는 저 건너 보이는 작은 섬까지

이 몸이 새라면 이 몸이 새라면 날아가리

저 하늘 높이 뜬 저 하늘 높이 뜬 흰 구름까지

1800년 독일의 문학가이며 철학가인 요한 고트프리드 헤르더(Johann Gottfried Herder)가 쓴 시 "Wenn ich ein Voglein war(만약 내가 새라면)"라는 시다. 여기에 독일 작곡가 요한 프리드리히 라이히하르트 Johann Friedrich Reichardt) 작곡하였다. 우리나라에선 독일동요 또는 민요로 알려졌으며 많이 부르고 있다.

또 한편의 글이다.

거리라는 말. 거리를 두고 사랑한다고? '해와 달까지 거리' 말인가? 그렇다면 그것은 거리가 아니라 단절이다. '아득하면 되리라고?' 그것은 거짓 그리움이다. 그리우면 몸을 던져 달려가야 한다.

윤희경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중

이 두 텍스트는 우리의 마음 깊은 곳의 한 부분을 건드린다. 그것은 그리움이다. 두 글은 "누군가를 만나기 위해 새가 되고 싶다. 또 사랑하고 그리우면 만나야 한다"는 내용이다. 지금은 그렇지 못하기에 그리움이 싹튼다. 생활 속 거리두기를 하며 인터넷이나 전화나 스마트폰으로 연락하며 직접 만남을 자제하고 있다. 이렇게 만남이 어려워지고 모임이 제한되는 시기 우리는 가족, 친구와 연인 그리고 동료와 지인들을 그리워한다. 사람은 누군가를 만나고 사랑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많은 작곡가들은 이러한 마음을 음악으로 표현했다.

우리나라 가곡들에는 이런 정서와 감성이 잘 녹아 있다. 김동진의 '가고파', 최영섭의 '그리운 금강산', 김규환의 '남촌', 이수인의 '고향의 노래'등에는 추억이 얽힌 곳 또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담겨있다. 전래동요 '오빠 생각', 김동명의 '내 마음은' 등 가족과 연인을 그리는 마음을 느낄 수 있다. 또 윤이상 '고풍의상', 조두남의 '산촌', 김연준 '무곡' 등은 흥겨운 우리의 정서를 잘 담아냈다. 이 가곡들은 코로나 시기 여러분들의 마음을 달래 줄 것이라 믿는다.

이번엔 유럽으로 가보자. 1801년 오스트리아 빈의 귀족 귀차르디(Guicciardi)가의 피아노가 있는 빈 거실. 이곳에 한 피아니스트가 들어온다. 그는 피아노에 앉아 귀를 피아노에 대고 연주를 시작한다. 아버지와 숨어서 듣던 줄리에타 귀차르디(Guilietta Guiccardi)는 자신도 모르게 음악에 이끌려 나오고 놀란 피아니스트는 서둘러 그 곳을 떠난다. 그는 이 즉흥적인 연주 후에 이를 소나타로 작곡하였다. 그는 베토벤이었다. 숨어서 듣던 그녀는 베토벤의 연인이었다. 이곡은 피아노 소나타 14번 Op.27-2 '환상적 소나타'다. '월광'이라고도 한다.

'월광'이라는 제목은 베토벤 사후 음악평론가이자 시인인 루드비히 렐슈타프 (Ludwig Rellstab)가 1악장을 "마치 루체른 호수위에 비치는 달빛 같다"라는 표현하여 붙여졌다. 베토벤은 이곡을 그의 연인 줄리에타 귀차르디에게 바쳤다. 이 소나타는 신비한 달빛과 그리움의 1악장, 명랑한 2악장 그리고 열정어린 3악장으로 구성된 사랑의 서사시다, 이곡은 사랑에 대한 그리움뿐만 아니라 삶에 용기를 불어넣는 강한 힘도 느낄 수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삶이 많이 지쳐가고 단절 아닌 단절이 되어가는 요즘 더욱 사람들이 그리워진다. 만남이 쉽지 않게 되었지만 이런 일들이 오히려 그동안 가까이 있었던 사람들이 정말 소중했다는 것을 아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희망을 갖자. 그리고 음악을 들어보자. 음악은 여러분들의 이런 마음을 위로하고 희망을 줄 것이다. 코로나 19 이 또한 지나가리니!
안성혁 작곡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